한국일보

박형준 당선 소감 “시민 섬기는 좋은 시정으로 보답”

2021-04-07 (수)
작게 크게

▶ “오만하고 독선에 빠지면 언제든 무서운 심판, 명심하겠다”

▶ 오거돈 성추행 피해 여성·김영춘 후보에 위로 마음 전달
”엘시티 특혜 없어…머지않아 집 처리하고 남은 수익 공익 사용”

박형준, 승리의 V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7일 오후 부산진구 선거사무소에서 당선이 확실시되자 꽃다발을 들고 브이를 그리고 있다. 2021.4.7

박형준, 부인과 함께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가 7일 오후 부산진구 선거사무소에서 당선이 확실시되자 부인 조현 여사와 인사를 하고 있다. 2021.4.7


국민의힘 박형준 부산시장 후보는 7일(한국시간 기준) "이번 선거로 표출된 민심에 따라 국정을 대전환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박 후보는 이날 오후 10시 50분께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 캠프 사무실에서 축하 꽃다발을 받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후보가 패배를 인정한 이후에 박 후보가 당선 인사를 한 것이다.


캠프 사무실에 모인 지지자들은 '박형준'을 연호하며 축하 박수를 보냈다.

이 자리에는 김 후보와 부인 조현씨, 아들·딸들도 함께 했다.

박 후보는 미리 준비한 당선 소감에서 "위대한 부산 시민 여러분 압도적인 지지를 보내 준 것에 감사한다"며 "선거 기간 내내 갖은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흔들리지 않고 성원을 보내주신 시민 여러분을 섬기는 좋은 시정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치르지 않아도 되는 선거 때문에 선거기간 내내 고통받았을 피해 여성에게 새로 선출된 시장으로서 심심한 위로의 마음을 전하고 아울러 열심히 경쟁한 김영춘 후보에게도 위로의 말씀을 전달한다"고 말했다.

그는 "시민 여러분의 뜨거운 지지가 국민의힘이 잘해서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저희가 오만하고 독선에 빠지면 언제든지 그 무서운 심판의 민심을 저희에게 향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학교, 정부, 국회에서 공적 가치를 지키며 나름으로 열심히 했다고 자부했지만, 선거를 치르면서 저의 부족함을 느꼈고 더 겸손한 자세로 시정에 임해 시민에게 실망시키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어려운 여건이지만 협치와 통합의 정신이 발휘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부산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혁신의 파동이 일으켜질 수 있다는 것을 시민 여러분이 체감할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선거기간 제기된 의혹과 관련해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그동안 제기된 의혹은 나름대로 설명을 다 드렸다"며 "선거 과정에서 왜곡되거나 잘못된 사실이 알려진 것이 너무 많지만 앞으로 의문이 제기되면 일일이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엘시티 거주 문제와 관련, "다시 한번 말하지만, 엘시티 특혜 분양은 없고 모든 자료로 증명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제는 서민 정서에 맞지 않는 집에 사는 것에 대한 도덕적 비판에는 일정 정도 수긍한다"며 "머지않은 시점에 엘시티 집을 처리하고 만일 남는 수익이 있다면 공익에 쓰겠다"고 말했다.

부산 시정 운영 방향과 관련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는 과정이 시급하다"며 "코로나 위기 극복 비상경제 대책회의를 정례화하겠다"고 밝혔다.

선거기간 고소·고발 관련 "진실의 문제는 밝힐 필요가 있다"며 "정치적으로 큰 틀에서 해결하는 문제는 당과 협의해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