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최성봉 “암 투병 이겨낼 것…3월 새 앨범 컴백 준비”

2021-01-13 (수)
작게 크게

/사진=최성봉 인스타그램

대장암 3기 투병 사실을 알린 팝페라 가수 최성봉이 암 투병 소식을 전한 가운데 "포기하지 않고 꼭 이겨내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지난 2011년 방송된 tvN '코리아 갓 탤런트'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며 한국의 '폴 포츠'라는 수식어를 얻은 최성봉. 당시에도 그는 간암, 위암, 폐암 등으로 17세에 시한부 선고를 받았다는 사연으로 많은 주목을 받았다.

이후 소년가장인 그는 지원을 받아 수술을 받고 완치했지만. 지난해 5월 종합검진 결과 대장암 3기와 전립선암, 갑상선 저하증 및 갑상선암 진단을 받았다. 소속사 봉봉컴퍼니는 13일 이 사실을 밝혔다.


최성봉은 이날 스타뉴스와 전화 인터뷰를 통해 "용기내 언론에 암 투병을 알린 건 팬 때문"이라고 입을 열었다.

그는 "'코리아 갓 탤런트' 때도 음악인 본연의 모습으로 보이고 싶어서 오른쪽 귀가 잘 들리지 않는다는 것 외에는 건강 문제에 대한 이야기를 거의 꺼내지 않았다"며 "하지만 제 팬분들이 대부분 시한부였다. 속앓이 하시다 하늘로 가시는 모습을 지켜보다가, 저도 속앓이를 한 지 10년이 넘었으니 이제 포효하고 용기를 내도 될 것 같았다"고 말했다.

지난달 그는 대장암 3기 수술을 마쳤지만, 과거 병력으로 인해 쉽게 수술에 들어가지 못하고 있다. 그는 "앞으로 치료 과정이 많이 남았고, 수술할 곳도 많다"면서 "아직 수술비를 마련하지 못했지만 경과를 지켜보며 잘 치료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성봉은 동정의 시선은 거둬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과분하지만 저를 '희망의 아이콘'으로 불러주신다. 그런데 제가 또 절망에 빠져있고 좌절하는 모습으로 비치면 저를 응원하는 분들에게 상처가 될 것 같다"며 응원을 부탁했다.

아픈 와중에도 음악 활동에 대한 의지는 여전했다. 그는 씩씩한 목소리로 "오는 3월쯤 새 앨범을 발표하려 준비 중이다"라며 "꼭 이겨내고 계속해서 음악을 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스타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