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코로나19 감염’ 트럼프 장남 “총 닦으며 시간 보낼 것”

2020-11-21 (토)
작게 크게

▶ 인스타그램에 영상 올려 “증상 전혀 없어…가짜 양성판정일수도”

[ 로이터 = 사진제공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장남인 트럼프 주니어(42)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에 따른 자가격리 기간에 총이나 닦으며 시간을 보내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주니어는 지난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영상에서 "나는 전혀 증상이 없지만, 자가격리를 하면서 관련 지침을 따르겠다"면서 추천할 만한 책이나 넷플릭스 콘텐츠를 추천해달라고 했다.

특히 총기 규제에 반대하는 트럼프 대통령 핵심 지지자들을 염두에 둔 듯 "혼자 지낼 시간이 며칠 있을 것 같다. 지루해질 때까지 닦을 수 있는 총들도 많다"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 코로나19 사태의 위험성을 경시하는 발언 등으로 논란을 빚어왔다.

트럼프 주니어는 아버지의 뒤를 이어 정계 진출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미국 대선 이후에는 부정선거를 주장하며 부친의 불복 행보를 적극 지원사격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가족 가운데 코로나19에 걸린 사람은 트럼프 주니어까지 합해 네 명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0월 감염됐다가 입원 치료 끝에 회복됐으며, 부인인 멜라니아 여사와 막내아들 배런도 잇따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트럼프 주니어는 이날 영상에서 "내가 가짜로 양성판정을 받은 것일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다"면서 자신이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았을 수 있지만 조심하기 위해 격리 지침을 따른다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1일 트위터에서 "내 아들은 매우 잘 있다. 감사하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kims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