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바이든 “트럼프, 코로나로 21만여명 숨졌는데 아무것도 안해”

2020-10-16 (금)
작게 크게

▶ 타운홀 행사서 코로나 대처 비판… “엄청난 기회 놓쳤다”

▶ “트럼프 음성이어야 22일 TV토론 진행”… “연방대법관 증원에 열려 있어”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로이터=사진제공]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는 15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통제를 위해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다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바이든 후보는 이날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 국립헌법센터에서 ABC 방송과 가진 타운홀 행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후에도 코로나바이러스 퇴치 노력을 강화하기를 거부했다고 말했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바이든 후보는 "21만명이 넘는 사람이 숨진 상황인데 그는 무엇을 하고 있는가"라며 "아무것도 안 했다"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후보는 트럼프 대통령이 과거 바이러스가 부활절까지 없어지거나 여름이 되면 사라질 것이라고 주장했다면서 "그는 엄청난 기회를 놓쳤고 진실이 아닌 말을 계속했다"고 비판했다.

또 "그는 여전히 마스크를 쓰지 않고 있다"며 대통령은 모든 미국인이 마스크를 사용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모든 주지사가 마스크 사용을 의무화하도록 압력을 가하겠다고 했다.

그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에 대해 열려 있다면서도 대통령이 이를 강제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라는 취지라고 말하기도 했다.

바이든 후보는 오는 22일 예정된 대선 TV토론과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사전 검사를 통해 음성 판정을 받을 것을 요구하겠다고 밝혔다.

바이든 후보는 현재 9명인 연방대법관을 증원하는 문제에 대해 열려 있다는 식으로 대답한 뒤 11월 3일 대선일 전에 입장을 분명히 밝히겠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진보의 아이콘'으로 불린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연방대법관 별세 후 트럼프 대통령이 보수 성향 에이미 코니 배럿 판사를 후임으로 지명하자 공화당의 청문회 진행을 반대했다.

또 일부에서는 보수 절대우위를 막기 위해 대법관 수를 늘려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왔다.


바이든 후보는 자신이 대법관 증원에 열성적 팬은 아니라면서도 공화당이 대선 전 인준을 밀어붙인다면 증원 문제를 검토하는 것에 열려 있다고 말했다.

바이든 후보는 상원 의원이던 1994년 유색인종의 대량 감금이 늘어나도록 했다고 비판받는 관련법에 찬성한 것이 잘못이었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인정했다.

그는 이 법으로 인한 최악의 결과는 개별 주들이 지역에서 행한 일에서 비롯됐다면서도 잘못이었다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연합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