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인 조종 경비행기 추락·실종

2020-09-16 (수) 박세나 기자
작게 크게
한인 조종사가 몰던 경비행기가 플로리다주 해안 멕시코만 지역에서 비행 중 추락, 조종사와 탑승자 등 2명이 실종돼 현지 당국이 수색에 나섰다.

플로리다주 현지 ABC 방송 등에 따르면 사고 비행기는 지난 13일 밤에서 14일 새벽 사이에 플로리다주 북서부의 스테인해치 지역 인근을 비행하다 실종됐다. 이 경비행기에는 항공학교 재학 한인 유학생인 유모(29)씨를 포함, 총 2명이 탑승했다.

연방항공청(FAA) 기록에 따르면 사고 경비행기는 밴스 에어크래프트 RV-9 기종으로 앨라배마주 걸프만 소재 잭에드워즈 공항을 출발해 플로리다 오칼라 공항으로 향하던 중 사고가 발생했다.


현지 수색 당국은 지난 14일 연방항공국(FAA)에 플로리다주 북서부 해안의 늪지대인 타이드 스웸프 야생동물 보호구역 인근 해상에서 실종 비행기의 동체와 일부 잔해를 발견했다고 보고했다고 현지 ABC 방송이 전했다.

또 현지 방송 WCTV는 테일러카운티 셰리프국 수색 요원들이 보트 3대를 동원해 잔해가 발견된 지점의 인근 해상에서 15일 오후 현재 실종자 수색작업을 펼치고 있다고 전했다.

잔해가 발견된 지점은 플로리다주 북부 도시 텔라하시에서 남동쪽으로 약 60마일, 그리고 올랜도에서는 북서쪽으로 약 160마일 떨어진 멕시코만 해안 지역이다.

지나 디슨 TCSO 부서장은 “지난 14일 날씨가 수색에 적합하지 않아 수색에 다소 어려움이 있다”고 밝혔다. 해상구조 수색 요원들은 “날씨 상황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수색이 장기화될 경우 실종자들의 생존 가능성이 희박해져 2명 모두 사망했을 상황이 우려되고 있다.

<박세나 기자>

카테고리 최신기사

kims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