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코로나 번지는데 6천명 당원대회 안돼” vs “계약 위반”

2020-07-09 (목)
작게 크게

▶ 미 민주당 시장, 텍사스 공화당 당원대회 금지…공화당은 제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미국 텍사스주에서 공화당 당원대회 개최 문제를 놓고 공화당과 민주당이 정면충돌했다.

민주당 소속 실베스터 터너 휴스턴 시장이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6천명이 모이는 텍사스주 공화당 당원대회를 금지하자 공화당은 계약 위반이라며 소송을 제기했다고 9일 정치전문매체 더힐 등이 보도했다.

텍사스주 공화당은 오는 16∼18일 휴스턴의 조지 브라운 컨벤션센터에서 당원대회를 열 예정이었다.


하지만, 터너 시장은 지난 8일 컨벤션센터 운영 업체에 공화당 당원대회 계약을 취소하라고 명령했다.

터너 시장은 "코로나19가 확산하고 있어 6천명이 모이는 당원대회는 허용할 수 없다"며 "당원대회 개최는 컨벤션센터 직원과 공화당 대의원들에게도 위험한 만큼 이번 조치는 정치적 문제와 무관하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제임스 디키 텍사스주 공화당 의장은 "터너 시장이 당원대회를 금지한 것은 계약위반 사항"이라며 "당원들을 괴롭히려는 터너 시장에 저항하기 위해 모든 법적 수단을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디키 의장은 이어 "터너 시장은 휴스턴에서 수천 명이 모였던 인종차별 철폐 시위에 대해선 아무런 제지를 하지 않았다"며 "당원대회 금지는 보수주의자들에 대한 시장의 불평등한 조치"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터너 시장은 트위터에 글을 올려 "야외 시위와 실내 행사는 다르다. 6천명이 모이는 당원대회가 과연 적절한지 법원에 물어보자"며 공화당의 제소를 환영한다고 응수했다.

CNN방송은 코로나19 유행 이후 공화당의 정치 행사에 선출직 지방자치단체장이 제동을 건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라며 향후 법원의 판단이 주목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