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예방 행동 수칙

월마트, 매장 내 체류고객수 제한…통로에 일방통행도 도입

2020-04-04 (토)
작게 크게

3일 뉴욕의 한 월마트 매장에서 고객들이 마스크를 쓴 채 쇼핑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미국 내 최대 소매 체인 월마트가 4일 매장 내 체류 고객 수를 제한하기 시작했다고 일간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월마트는 이날부터 매장 내에 동시에 머물 수 있는 고객 수를 1천제곱피트당 5명으로 제한했다. 이는 통상적인 매장 내 수용 용량의 20%다.

매장 내 고객이 이 한계를 넘어서면 일부 고객이 매장을 나올 때까지 고객들은 매장 밖에서 줄 서 기다렸다 입장해야 한다.


월마트는 또 다음 주부터 일부 매장에서 통로에 일방통행을 도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바닥에 화살표 등 표지를 붙여 고객들의 동선을 특정 방향으로 유도한다는 것이다. 쇼핑객들이 가까이에서 접촉하는 걸 최소화하기 위한 조치다.

미국에서는 대형 할인매장인 코스트코와 타깃. 트레이더스 조 등이 이미 매장 내 고객 수 제한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연합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