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예방 행동 수칙

도쿄올림픽 결국 내년 연기 확정

2020-03-25 (수)
작게 크게
전 세계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에 따라 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대회 연기가 공식 확정됐다.

개최국 정상인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전화 통화로 올해 7∼8월 열릴 예정이던 도쿄 올림픽을 내년으로 미루기로 24일 전격 합의했다.

이에 따라 일본 정부와 IOC 양쪽 모두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1년 연기를 공식 발표했다. 일본 내 올림픽 성화 봉송도 취소됐다. 그러나 대회가 2021년에 열리더라도 공식 명칭은 ‘도쿄 2020’을 유지할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양측 모두 도쿄 올림픽의 취소는 아니라고 재확인했다. 전화 회담에 동석했던 하시모토 세이코 도쿄올림픽 담당상은 개최 시점에 관해 “늦어도 2021년 여름”이라며 “여름을 넘지 않는 범위에서 연기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모리 요시로 도쿄 올림픽 조직위원장은 “내년 도쿄올림픽 규모는 애초 계획과 같거나 축소될 수도 있다”며 구체적인 일정이 이른 시일 내 결정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