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예방 행동 수칙

동포재단 “한인회관 관리 정상화 진행”

2020-02-14 (금) 한형석 기자
작게 크게

▶ 전문업체 메인테넌스 위임

▶ 주차비 인상·계약 조정계획, 일부 입주자들 반발·시위

LA 한인회관 건물. [박상혁 기자]

지난 수 년간 법정 소송 등 분규를 겪어오다 지난해 새 이사회의 출범한 LA 한인회관 건물 관리 주체 한미동포재단(이하 재단)이 건물 관리 및 운영 정상화와 개혁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한미동포재단 이사회는 지난해 9월 캘리포니아주 법원의 법정관리 종료 승인에 따라 한인회관에 대한 관리 및 운영권을 공식 인계 받고 새 이사진과 정관을 확정한 가운데, 부동산관리 전문 업체 ‘웨이랜드 메니지먼트 그룹’과 계약을 체결해 입주자 렌트비 수금과 건물 유지·보수 등 한인회관 건물 관리 전반을 위임한 상태다.

한미동포재단의 새로운 이사회는 현재 남가주 한인변호사협회(KABA) 소속의 허준석 이사장을 중심으로 한인가정상담소(KFAM)의 캐서린 염 부소장이 재무관리 이사를 맡고 있고, 홍명기 M&L 홍 재단 이사장과 김무호 한인무역협회(OKTA) LA지회 전 회장, 황인상 LA 부총영사 등으로 이사진이 구성돼 있다.


한미동포재단은 또 정관 개혁을 통해 이사회와 사무국장 독립 운영체제를 정립해 시행하고 있는데 원정재 변호사가 재단 사무국을 대표하는 사무국장(CEO)를 맡고 있다.

재단 측은 한인회관 관리 정상화를 위한 작업의 일환으로 한인회관 입주자들에 대한 월 주차비가 기존의 30달러에서 70달러로 조정했으며 입주자들의 기존 렌트 계약 등에 대한 재점검 작업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원정재 사무국장은 “주차비와 렌트비 등이 물가 변동에도 불구하고 10년도 더 지난 2007년 기준에 맞춰져 있는데 그동안 재단 분규로 인해 현실성 있게 정상화되지 못하고 한인회관이 제대로 관리돼오지 못한 측면이 있었다”며 이에 대한 정상화 작업의 첫 단계로 입주자 대상 주차비 인상 등을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미동포재단 측은 새 이사회 출범 이후 기존 렌트 계약 등을 점검한 결과 계약서가 제대로 돼 있지 않은 경우 등 일부 허점도 발견돼 합리적이면서도 합법적인 테두리 안에서 적절한 ‘조정’ 작업을 계획하고 있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현재 LA 한인회관 입주자들 가운데 일부는 주차비 인상 등 조치들에 대해 반발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한우회와 노인회 등 일부 단체 관계자들은 LA 총영사관이 부당한 간섭을 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13일 LA 총영사관 앞에서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이에 대해 원 사무국장은 “새로운 정관에 따라 운영되는 한미동포재단과 한인회관 건물 관리는 총영사관이 좌지우지 할 수 없다”며 “조정 계획 등은 한인회관 관리 정상화를 위한 당연한 절차”라고 강조했다.

<한형석 기자>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