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벤투호, 내일 새벽 스리랑카 상대로‘골잔치’기대

2019-10-09 (수)
작게 크게

▶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2차전

이강인(가운데)과 김신욱(오른쪽) 등 대표팀 선수들이 경기도 파주 NFC에서 훈련을 하고 있다. [연합]

10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의 대장정을 시작한 벤투호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02위의 최약체 스리랑카를 상대로 ‘골잔치’를 준비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FIFA 랭킹 37위)은 10일 오전 4시(LA시간) 화성종합경기타운 주경기장에서 스리랑카와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H조 2차전을 펼친다.

한국은 투르크메니스탄과 H조 1차전 원정에서 나상호(FC도쿄)와 정우영(알사드)의 연속골로 2-0 승리를 거두면서 2차 예선의 첫걸음을 기분 좋게 내디뎠다.


벤투호의 두 번째 상대 스리랑카는 FIFA랭킹 202위로 2차 예선에 나선 40개국 가운데 최하위국이다. 객관적인 전력에서 한국이 월등하게 앞서는 만큼 벤투호는 이번 스리랑카전을 통해 출범 후 최다 득점 기록을 세울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벤투호의 한 경기 최다득점은 지난해 11월 우즈베키스탄전(4-0승)에서 뽑아낸 4골이다.

오는 15일 평양 원정으로 북한과 H조 예선 3차전을 앞둔 벤투호는 이번 스리랑카전에서 다양한 득점 루트를 실험할 것으로 보인다. 벤투 감독도 스리랑카전에 대해 “최대한 간단하고 효율적인 경기 운영이 필요하다. 패스와 슛의 정확도를 끌어올려야 한다”라며 밀집 수비 격파와 다득점의 의지를 다졌다.

스리랑카는 현재 2차예선 H조에서 두 차례 홈경기를 치러 2패를 당했다. 다만 투르크메니스탄과 1차전에서는 0-2, 북한과 2차전에서는 0-1로 패하는 등 두 경기에서 3골만 내주는 등 수비력은 나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한국으로선 예상되는 스리랑카의 밀집수비를 얼마나 효율적으로 뚫을지가 대량득점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