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중국, 종교 통제 강화…주일학교까지 폐쇄

2019-09-11 (수)
작게 크게
시진핑 주석이 이끄는 중국 공산당 정부가 이제는 교회의 주일학교까지 손을 뻗으며 통제 수위를 한층 강화하고 있다.

중국은 인민들의 완전한 종교 자유를 보장하지 않는 국가여서 지하교회가 훨씬 많지만 공산당 정부의 제재를 받으면서 허가 받고 수면 위에서 활동하는 교회도 많다.

그간 18세 미만 어린이와 청소년에 대해 강제 개종을 금지하는 제재는 있었지만 이제는 성경공부와 찬양 등 주일학교 예배를 아예 불허하는 정책을 내세운 것이다. 교회 입구에는 주일학교 폐지 안내문까지 강제 부착하도록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십자가상 철거나 교회 지도자 체포 및 감금 등 그간 지하교회를 포함해 정부의 허가를 받지 않은 기독교 활동에 대한 탄압과 박해가 주를 이뤘던 것과 비교하면 수위가 한층 높아진 제재다.

중국 정부의 기독교 탄압과 박해가 성인을 넘어 이제는 어린이와 청소년까지 확장된데 대해 각계에서는 우려와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이 같은 종교 검열 강화 정책을 두고 기독교 관계자들은 시진핑 주석을 우상화하려는 중국 정부의 종교 말살 정책을 가장 큰 원인으로 꼽았다. 예수 그리스도를 중국의 안보를 위협하는 대상으로 몰아가려는 중국 정부의 속셈이 깔려 있다는 해석이다. 실제로 교회 지도자들에게 시 주석에 대한 충성 서약을 강요하고 사진을 예배당에 부착하도록 하기도 했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