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미국도 주택대출 급증…금융위기 수준 넘어 사상 최대

2019-08-13 (화)
작게 크게

▶ “대출기준 강화·체납액 감소로 2008년과는 달라”

▶ 미국 가계부채 13조8천억 달러로 20분기째 증가 행진

모기지론 규모 급증 [AP=연합뉴스 자료사진]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의 단초가 됐던 미국의 모기지론(주택담보대출)이 지속적으로 증가해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이 13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미국의 올해 2분기 말 현재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9조4천60억 달러(1경1천392조원)로 1분기 말보다 1천620억 달러(196조3천440억원) 증가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3분기의 주택담보대출 잔액 규모인 9조2천940억 달러를 넘어선 것이다.


올해 2분기 재융자를 포함한 신규 주택담보대출 규모는 1천300억 달러 증가한 4천740억 달러로 늘어났다.

가계부채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주택담보대출 규모는 2008년 정점을 찍은 후 2013년 2분기까지 약 15% 감소했으나 그 뒤로는 꾸준한 증가 추세를 보였다.

주택담보대출 규모 증가와 함께 미국의 전체 가계부채 규모도 2013년 중순 이후 계속 증가하고 있다.

올해 2분기 가계부채는 전분기보다 1.4% 늘어난 13조8천600억달러로 20분기 연속 늘었다.

주택담보대출 증가의 배경에는 올해 2분기 30년 만기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급격하게 하락해 대출자들이 추가 주택담보대출을 받거나 재융자를 할 유인이 커진 점이 작용했다.

올해 5월 미국의 30년 만기 고정금리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지난해 초 이후 처음으로 4% 밑으로 떨어졌다.

또 2016년 9월 정점을 찍은 이후 계속해서 치솟고 있는 주택 가격도 주택담보대출 급증의 원인이다.


높은 주택가격을 토대로 재융자를 할 때 보유한 주택을 대출 담보로 활용하는 주택 보유자들이 늘어난 것이다.

여전히 주택담보대출 규모가 미국 가계부채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지만, 상황은 2008년 금융위기 때와 달라졌다는 분석도 나온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최근 가계부채는 11년 전과는 다르다며 대출 기준이 강화됐고 연체 규모도 줄었다고 분석했다.

<연합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