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판문점서 4·27 선언 1주년 행사…北 불참 속 ‘반쪽’ 가능성

2019-04-21 (일)
작게 크게

▶ 통일부, 행사 엿새 남겨두고 北엔 아직 안 알려…”적절 시점에 통지 계획”

▶ 정부·지자체 공동주최로 500명 초청…’JSA 비무장화’ 이후 대규모 방문 처음

연합뉴스 선정 2018 10대 국내뉴스 - 남북정상회담 (서울=연합뉴스) 2018년은 말 그대로 격동(激動)의 한 해였다. 연합뉴스는 2018년 국내 10대 뉴스를 다음과 같이 선정했다. ■ 세 차례 남북정상회담…한반도 평화프로세스 가속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세 차례 정상회담이 세계의 시선을 한반도로 집중시켰다. 두 정상은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계기로 대화 물꼬를 튼 뒤 4월 27일 판문점 남측지역인 평화의집에서 역사적인 첫 만남을 가졌다. 완전한 비핵화와 남북관계의 획기적 개선 등 합의사항을 담은 4·27 판문점 선언을 채택함으로써 남북관계의 새로운 이정표를 세웠다. 전 세계에 생중계된 두 정상의 판문점 군사분계선(MDL) 악수와 도보다리 산책은 세계사에 길이 남을 명장면으로 기록됐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4월 27일 판문점에서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악수하는 모습. 2018.12.16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4·27 판문점 선언 1주년 기념행사를 개최할 예정이지만, 북측의 참여 여부가 확정되지 않아 '반쪽'행사가 될 가능성을 배제하기 어렵게 됐다.

통일부는 21일 오후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판문점 선언 1주년을 기념하는 '평화 퍼포먼스' 행사를 오는 27일 오후 7시부터 판문점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먼, 길', '멀지만 반드시 가야 할 길'을 주제로 통일부와 서울시·경기도가 공동 주최하며, 한국, 미국, 일본, 중국 등 4개국 아티스트들이 참여한다.


행사 당일 지난해 4·27 남북정상회담 당시 두 정상이 처음 마주한 군사분계선을 비롯해 도보다리 등 판문점 내 5곳에 특별무대 공간을 마련해 연주와 미술작품 전시, 영상 방영 등이 진행된다.


주한 외교사절과 문화·예술·체육계와 정부·국회 인사들과 유엔사·군사정전위 관계자와 일반 국민 등 내·외빈 500명이 참석할 예정이며, 50분간 전국에 생중계된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이번 행사에 정작 북측의 참여 여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번 행사에 대해 북측에 적절한 시점에 통지할 계획"이라며 "아직 (통지를) 안 했다"고 밝혔다.

구체적인 통지 시점과 연락채널은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나 남측이 행사계획을 통지하더라도 당장 행사가 불과 엿새 남은 상황에서 북측이 참가 의사를 밝힐 가능성은 커 보이지 않는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를 방문해 이달 하반기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앞두고 있어 북측이 이번 행사에 참여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북한은 김정은 위원장의 정치외교 일정이 있으면 그 행사에 인력이 총동원돼 다른 행사를 치르기가 쉽지 않다.

또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여파로 북측이 남북관계에 상당히 소극적으로 나오고 있다.

가능성은 희박하지만, 북측이 설령 참여 의사를 밝히더라도 공동행사가 아닌 남측 단독행사에 무게가 실리고 있어 판문점 선언 1주년의 의미가 반감될 수 있다.

이 당국자는 '남측 단독행사의 가능성과 공동행사 가능성을 모두 열어놓고 북측에 통지하는 것이냐'라는 질문에 "현시점에서는 북측에 적절한 시점에 통지하겠다는 정도만 (말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도 '북측과 공동행사는 고려되지 않았느냐'는 취지의 질문에는 "그런 것까지는 말씀드릴 수 없고, 북측에 통지할 예정이고 그 내용은 두고 봐야 할 것 같다"고 여지를 남겼다.

실제로 정부 내부에서도 공동행사 등과 관련해 적잖은 고민을 한 분위기가 감지된다.

이 당국자는 '애초에 남북 간 공동 기념행사는 고려되지 않았던 것이냐'는 취지의 질문에 "행사 컨셉을 잡기가 쉽지 않았다"며 "남북관계와 한반도 상황을 고려해서 잡아야 했기 때문에 신중할 수밖에 없었고, 늦게 준비할 수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이어 "행사 주제를 '먼 길'이라고 정한 이유도 쉽지 않은 길이란 점, 상황이 좋지 않다고 할지라도 반드시 가야 될 길이라는 의지를 가지고 이 부분 다시 한 번 다짐하고 전 세계인들과 함께 나누자(는 취지)"라고 부연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행사 참석 여부에 대해 이 당국자는 "제가 말씀드리는 것이 적절하지 않는 것 같다"고 답변을 피했다.

북측이 남측과 별개로 기념행사를 준비 중인지에 대해서는 "제가 아는 한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행사 계기 '공동경비구역(JSA) 비무장화'가 이뤄진 뒤 사실상 처음으로 대규모 민간인 방문객이 판문점 남측 지역을 방문하게 된다는 점에서도 주목된다.

앞서 남북은 9·19 군사합의서에서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을 비무장화한 뒤 공동경비구역 안에서 관광객들이 남과 북을 자유롭게 오갈 수 있도록 하는 데에 합의했다.

이에 지난해 10월 25일부로 JSA 남북지역 초소, 병력, 화기가 모두 철수했지만, 3자 간 공동근무규칙 마련을 위한 논의가 마무리되지 않아 '완전한' 자유왕래 성사까지는 다소 시일이 걸릴 것으로 전해졌다.

이 당국자는 "일단 우리 남측 지역은 (안전문제 관련) 국방부랑 유엔사가 협의하는 걸로 알고 있다"며 "참석자들의 안전문제는 국방부와 유엔사, 경기도가 협의해 안전을 보장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행사를 계기로 사실상 남측 지역에 대한 관광이 재개된다고 봐도 되느냐는 질문에는 "그 부분은 확정되지 않고 협의 중인 걸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