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새 나프타 협정으로 미 경제 연간 0.35% 성장”

2019-04-20 (토)
작게 크게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나프타)을 대체할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USMCA)의 경제적 효과에 대해 미국 내에서 다양한 전망이 나오고 있다.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는 18일 발표한 보고서에서 USMCA가 발효되면 미국의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연간 0.35%(685억 달러) 늘고 일자리는 17만6천개 증가하는 효과를 낼 것으로 추산했다.

ITC 추산은 협정이 비준을 거쳐 발효된 이후 6년간의 효과를 계산한 것이다.


자동차산업의 일자리는 부품과 엔진생산 부문에서 일자리 3만개가 늘지만, 조립 부문에서는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ITC는 미국산 자동차 가격은 최고 1.6% 상승하고 이로 인해 연간 판매량은 14만대가 줄어들 것으로 계산했다.

또 미국의 캐나다에 대한 수출은 191억달러, 멕시코에 대한 수출은 142억달러가 각각 늘고 미국의 對캐나다 수입은 191억달러, 對멕시코 수입은 124억달러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과거 나프타 협정으로 이미 미국과 캐나다, 멕시코 간 관세가 사실상 철폐됐기 때문에 이번 USMCA는 미국 경제에 제한적인 영향만을 줄 뿐, 미국 경제에 중대한 변화를 가져오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평가했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