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민주당 특검보고서 공개요구..공화당은 “넘어가자”

2019-03-25 (월)
작게 크게

▶ 민주당은 “법무부 요약보고에 만족 못해”

【워싱턴=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 플로리다주 팜비치 개인 별장에서 주말을 보내고 24일(현지시간) 백악관으로 돌아와 전용 헬기에서 내리며 포즈를 취하고 있다.미 법무부는 로버트 뮬러 특검팀의 특검 보고서에 지난 대선 당시 도널드 트럼프 캠프 측과 러시아 간 공모 사실을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대법원까지 가겠다며 특검 자료의 전면 공개를 요구해 향후 대선 정국에서 폭풍이 이어질 전망이다. 2019.03.25.

미국 민주당은 25일 워싱턴의 의사당에서 로버트 뮬러 특검의 수사종결보고서를 가지고 하루 종일 씨름하면서 이의 전체 공개를 요구하는 전략회의를 가졌다. 반면에 공화당은 법무장관이 의회에 전한 특검수사의 요약보고서에 대해 기쁨을 표하고 "그냥 넘어가자"고 요구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애초에 뮬러 특검의 러시아 수사를 시작하게 한 책임자들을 비난하면서 "우리 미국에 대한 반역적인 시도"라며 "그들에 대한 확실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이 뮬러 특검의 보고서 전체를 공개하라고 요구하며 윌리엄 바 법무장관이 24일 발표한 4페이지짜리 요약본 만으로는 안된다고 공격하는 데 대해서 " 전체 보고서(의 공개)도 나는 전혀 걱정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바 법무장관이 의회에 보낸 서한에는 뮬러 특검이 트럼프 대선본부가 2016년 대선개입과 관련해 러시아 정부와 공모한증거를 찾지 못했다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이는 오랫동안 대선개입 공모설의 확실한 증거가 있다고 주장해온 민주당의 논리적 근거를 무너뜨린 한 방이었다.

법무장관의 요약본에는 또 뮬러 특검이 트럼프의 사법방해에 대해서는 결론을 내리지 못했으며 그렇다고 면죄부를 준 것도 아니라고 밝혀져 있었다. 이는 뮬러 특검의 직접적인 권고사항이 아니어서, 바 장관이 개입해서 대통령의 사법방해 혐의를 입증할 증거가 부족하다고 결론 지은 셈이 되었다.

하원 법사위원회 소속의 데이비드 시실린 민주당의원은 자신을 비롯한 많은 의원들이 "특검 보고서에 밝혀진 모든 내용 대신에 바 장관의 요약보고서를 수용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법사위가 정식으로 법무부의 뮬러특검 보고서 전체 공개를 요청할 예정이며 빠른 시일 내에 법무부의 답변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법무부가 거부하면 의회가 법원을 통해서 이의 "소환" 청구소송에 들어갈 예정이다.

"미국 국민들은 뮬러 특검보고서 전체가 발표되기 원한다. 우리를 오래 기다리게 할수록 국민에게도 나쁜 일이다"라고 그는 강조했다.

이에 반해 트럼프, 백악관 대변인들, 공화당 의원들은 일제히 대통령이 완전한 면죄부를 받은 셈이라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기자들의 질문에 자기는 뮬러 특검의 수사 결과를 환영한다며, 그러나 너무 오랫동안 이번 수사로 모욕을 당해왔다고 불만을 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다시는 다른 대통령이 이런 일을 당하지 않게 해야 한다"면서 " 이렇게 나쁜 짓, 아주 사악한 짓을 한 사람들이 많이 있고, 그것은 국가에 대한 반역행위다. 그들에 대해 조사해야 한다. 나는 아주 오랫동안 그들을 보았는데 왜 그들을 조사하지 않는가 말하고 싶다. 그들은 의회에서 거짓말을 했다. 그들 대다수는 여러분도 잘 아는 사람들이다"라고 말했다.

<뉴시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