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스타벅스 친환경 컵 시범 도입

2019-03-25 (월) 김민정 기자
작게 크게

▶ 재활용 가능한 컵 사용 내년까지 시험 운영 예정

스타벅스는 환경보호를 위해 재활용 가능하고 땅 속에서 분해돼 비료 등으로 사용할 수 있는 새 컵 사용을 내년까지 시험 운영할 계획이다.

20일 CNN 등에 따르면 스타벅스는 뉴욕과 샌프란시스코, 시애틀, 영국 런던과 캐나다 밴쿠버 등지에서 플라스틱 대신 섬유나 종이 등을 이용한 컵 사용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시애틀에 본사를 둔 스타벅스는 이날 연례 주주총회에서 이 같은 시범 프로그램을 발표했다.

스타벅스는 지난 몇 년 간 기존 종이컵을 대체할 친환경적 대안을 모색해왔다. 이 시범 도입할 새 컵은 기존 종이컵과 똑같이 생겼지만, 내부가 좀 다르다. 액체가 밖으로 유출되지 않도록 장벽 역할을 하는 라이너를 플라스틱 대신 미생물에 의해 자연분해 되는 생분해성으로 만들었다. 이 라이너는 태국 기업이 개발한 것이다.

스타벅스는 그 동안 친환경적인 컵을 만들기 위해 대중들로부터 아이디어를 모으는 ‘크라우드 소스’를 진행했고 지난달 당첨 아이디어 12건을 발표했다. 이번에 이들 아이디어 중 일부에 대한 테스트에 들어가는 것이다. 한편 스타벅스는 친환경 컵 도입과 함께 매해 증가하고 있는 모바일 픽업과 배달 주문에 잘 대응하기 위해 매장 디자인을 새롭게 구성할 계획이다. 미국 내 스타벅스 모바일 주문은 지난 2016년부터 2018년 사이 배 이상 늘었지만, 이를 소화하는 과정에서 매장 내 혼잡도 가중돼 고객 불만은 계속됐다.

<김민정 기자>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