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류현진, 개막전 선발 낙점

2019-03-23 (토)
작게 크게

▶ 박찬호 이후 역대 2번째 28일, 그레인키와 맞대결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오는 28일 열리는 LA 다저스의 올 정규시즌 개막전 선 발투수로 확정됐다. [AP]

류현진(32)이 박찬호 이후 한국인 투수로는 두 번째로 메이저리그 개막전 선발 투수의 영예를 안았다.

메이저리그 공식 사이트인 MLB닷컴은 22일 데이브 로버츠 감독의 말을 인용해 류현진이 다저스 개막전 선발 투수로 확정됐다고 보도했다.

이로써 류현진은 오는 28일 오후 1시 다저스테디엄에서 열리는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의 시즌 개막전에서 선발 투수로 나선다. 상대 선발은 잭 그레인키다.


올해로 메이저리그에서 7번째 시즌을 맞는 류현진이 개막전 선발 투수로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국인 투수로는 박찬호 이후 두 번째다.

류현진은 지난해엔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월드시리즈 2차전에 선발 등판해 역대 월드시리즈 선발로 마운드에 오른 한국인 투수라는 이정표도 세웠다.

박찬호 이후 18년 만에 다저스의 개막전 선발 투수로 나서는 류현진은 “분명히 특별하다. 미국에 온 이후 첫 개막전 선발”이라며 “개막전 선발에 대해서는 정말로 생각해보지 않았다”고 말했다. 올 시즌 다저스 개막전 선발 투수로는 에이스 클레이턴 커쇼가 유력했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