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뉴욕행 중국계 저가버스 또 전복…50여명 사상

2019-03-20 (수) 금홍기 기자
작게 크게

▶ 올랜도 출발 타오스 소속 버스, 버지니아 인근 I-95 고속도로서

지니아 주경찰과 소방당국 등이 버스가 전복된 사고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사진제공= 버지니아주경찰>

뉴욕을 향하던 중국계 저가 차터버스가 19일 새벽 버지니아 리치몬드에서 전복되면서 최소 2명이 사망하고 50여 명의 승객이 부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버지니아주경찰에 따르면 플로리다 올랜도에서 출발해 맨하탄 차이나타운으로 오던 타오스 트래블 버스(Tao’s Travel bus) 소속 버스가 이날 오전 5시30분께 버지니아 프린스 조지카운티 리치몬드 인근 I-95 고속도로에서 전복됐다.

이 사고로 탑승객 중 여자와 남자 각각 1명씩 모두 2명이 사망했으며, 신원이 밝혀진 중국계 운전기사 유이만 차우를 제외한 나머지 승객 54명도 중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사망자와 부상자 신원은 공개하지 않고 있지만 도착지가 차이나타운이었던 점을 감안하면 대다수가 중국계 등 아시안일 가능성이 높다. 더구나 상당수 한인들도 차이나타운의 저가버스를 이용하고 있어 한인 포함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사고 버스에는 당시 운전기사를 포함해 모두 57명이 타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고 당시 짙은 안개가 끼여 있었다는 점을 미뤄 운전자가 시야를 확보하지 못한 상황에서 과속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은 운전기사를 과실치사 혐의로 체포한 상태이다.

사고 버스는 브루클린에 차고지를 두고 있으며, 운전기사도 스태튼아일랜드에 거주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타오스 트래블 버스사는 맨하탄 차이나타운을 중심으로 승객을 모객해 영업하고 있는 버스회사다.

<금홍기 기자>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