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전세계서 가장 성공” 에버글로우, 이 악문 출사표

2019-03-18 (월)
작게 크게

걸그룹 에버글로우

"전 세계에서 가장 잘 되고 싶어요. 괴물 신인이 되자는 마음으로 이 악물고 나왔습니다"

걸그룹 에버글로우(EVERGLOW, 시현, 온다, 이유, 미아, 아샤)가 전 세계를 목표로 당찬 출사표를 던졌다.

에버글로우는 18일 오후(이하 한국시간기준)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는 에버글로우의 데뷔 앨범 'ARRIVAL OF EVERGLOW'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에버글로우는 Mnet '프로듀스48'에 출연한 시현과 이런에 이어 이유, 온다, 미아, 아샤까지 개성 강한 멤버들로 구성된 6인조 걸그룹이다.

팀명 에버글로우는 '태양의 빛이 비추는 날과 비추지 않는 밤이 생기듯이 빛과 그림자 모두 우리만의 시간으로 만들겠다'는 의미다. 이유는 팀명에 대해 "K팝을 대표하는 가수로서 영원히 빛나고 싶은 마음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에버글로우의 데뷔 앨범 ''ARRIVAL OF EVERGLOW'는 타이틀 곡 '봉봉쇼콜라'를 비롯해 '달아(Moon)', 'D+1'까지 총 세 트랙이 수록됐다. '봉봉쇼콜라'는 중독성 강한 힙합 비트에 EDM 신스 사운드가 어우러진 곡이다. 오랜 시간 열심히 준비한 노력의 결실로 드디어 데뷔의 꿈을 이루는 순간을 달콤한 초콜릿으로 표현, 에버글로우와 함께 하는 모든 사람들의 꿈이 이루어지길 바라는 메시지를 담았다.

이날 에버글로우는 에너지 넘치는 분위기의 '봉봉쇼콜라'와 딥하우스 EDM 곡 '달아'까지 두 곡의 무대를 선보였다. 절도있는 퍼포먼스에서 신인의 패기가 느껴졌다.

특히 에버글로우는 '프로듀스48'에 출연했던 시현과 이런의 그룹으로 많은 이목을 집중시켰다. 나머지 멤버들은 먼저 관심을 받는 두 사람에 대해 "조바심보다는 고마움이 크다"고 전했다.

시현과 이런은 '프로듀스48' 출연 당시 부담감도 털어놨다. 시현은 "나와 이런, (최)예나까지 셋이 위에화 대표로 출연하며 부담이 컸다. 정말 잘하고 열심히 해서 좋은 이미지를 얻어 가야 데뷔도 잘할 수 있을 것 같아 더 이를 악물고 했다"고 떠올렸다.

이어 시현은 "최종 탈락 후 다시 에버글로우로 데뷔를 준비하며 우리가 전 세계에서 가장 잘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을 가졌다. 괴물 신인이 되자는 생각으로 이를 악물었다"고 말했다.


올해도 쏟아지는 신인 그룹들 속에 에버글로우는 "스파클링 시크"라는 독특한 콘셉트를 자신들만의 강점으로 꼽았다. 이어 "우리의 정체성, 팀워크를 배경으로 내는 멤버들의 에너지가 다르다"고 자신했다.

에버글로우는 국내를 넘어 전 세계를 무대로 활약하겠다는 꿈을 꾸고 있었다. 먼저 시현은 앞으로의 활동에 대해 "무서운 신인이라는 수식어를 얻고 싶다"며 "전 세계에서 가장 잘 되고 싶다"는 바람을 내비쳤다. 미아도 "월드와이드 아티스트가 되고 싶다"고 전했다.

온다는 "2019년 신인상을 꼭 받고 싶다. 연말 시상식을 에버글로우 무대로 꾸밀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에버글로우의 데뷔 앨범 'ARRIVAL OF EVERGLOW'는 이날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공개된다.

<스타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