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佛, ‘노란조끼’ 집회 폭력 사태에 파리 경찰청장 경질

2019-03-18 (월)
작게 크게

▶ 필리프 총리, “폭력시위 선동자들 확인되는 즉시 해당 집회 강제해산”

▶ “고무탄 사용 줄이라는 지시 잘못 전달돼…파리 경찰청장 교체할 것”

[AP=연합뉴스]

프랑스 정부가 노란 조끼 연속시위에서의 방화·약탈 등 폭력사태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 파리 경찰청장을 경질하기로 했다.

또한 향후 노란 조끼 시위에서 폭력시위를 선동하는 세력이 확인되면 집회를 곧바로 강제해산하기로 했다.

에두아르 필리프 프랑스 총리는 18일(현지시간) 생방송 대국민 담화에서 "질서 유지를 위해 더욱 엄정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다음 토요일에는 급진적 그룹이 폭력을 행사할 것이라는 신호가 보이는 즉시 그동안 가장 피해가 심각했던 곳들의 노란 조끼 집회를 금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폭력시위의 피해가 심한 곳들로 그는 파리의 샹젤리제 거리, 보르도의 페-베를랑 광장, 툴루즈의 카피톨 광장을 꼽았다.

앞서 지난 17일 '노란 조끼' 18차 집회에서는 파리 최대 중심가인 샹젤리제 거리에서 일부 극렬 시위대가 상점과 음식점, 차량과 뉴스 가판대 등을 방화·약탈하며 시위가 폭력사태로 얼룩졌다.

필리프 총리의 발언은 사실상 앞으로 토요일마다 파리 샹젤리제 거리 등 주요집회를 조기에 강제해산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또한 프랑스 정부는 허가되지 않은 집회에 참여하는 사람들에게는 과징금을 대폭 올려 부과하기로 했다.

프랑스 정부는 또 집회 경비 실패의 책임을 물어 미셸 델푸시(66) 파리 경찰청장을 교체하기로 했다.

필리프 총리는 파리 경찰청장 문책 결정과 관련해, 경찰이 '노란 조끼' 시위 진압 시 적극적으로 사용하고 있는 고무탄(LBD40) 발사기의 사용을 줄이라는 명령이 "잘못 전달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오는 20일 국무회의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현 누벨 아키텐 지방경찰청장인 디디에 랄르망을 파리 경찰청장으로 임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프랑스 시민사회단체들과 프랑스 정부의 인권옴부즈맨인 자크 투봉 전 법무장관은 경찰이 노란 조끼 시위에서 고무탄을 과잉 사용해 부상 시민이 속출하는 등 인권침해가 광범위하게 발생했다고 주장해왔다.

<연합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