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백악관 “北, 플루토늄·우라늄 농축시설 해체 약속” 재차 환기

2019-02-21 (목)
작게 크게

▶ 北에 비핵화 약속 다시 꺼내 구체 조치 압박 관측…경제적 보상도 재확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백악관은 2차 북미정상회담이 일주일도 채 남지 않은 21일북한이 플루토늄과 우라늄 농축시설 해체를 약속했다는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의 언급을 상기키셨다.

백악관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베트남 하노이에서 27∼28일 정상회담을 갖는다는 보도자료를 내고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외교 성과로 북한 핵·미사일 실험이 400여일간 중단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비건 대표는 지난달 말 스탠퍼드대 연설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지난해 10월 4차 방북 당시 김 위원장이 미국의 상응조치를 조건으로 플루토늄과 우라늄 농축시설 전체의 폐기를 약속했다고 밝힌 바 있다.


백악관이 이날 보도자료에서 이러한 약속을 재차 확인한 것은 하노이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막판 실무협상이 개시된 가운데 북한의 비핵화 약속을 재차 거론하며 구체적 조치를 압박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은 한반도와 세계의 모든 이들을 위한 밝고 안전한 미래 달성에 전념하고 있다"며 "(2차) 정상회담은 싱가포르에서 이뤄진 두 정상의 약속에 추가 진전을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미국과 파트너들은 대북 투자 유치와 인프라 개선, 식량 안보 증진과 그 이상의 방안을 탐색해볼 준비가 돼 있다"며 북한의 비핵화에 경제적 보상이 있을 것임을 재확인했다.

그러나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주도로 국제사회가 연합을 이뤄 최대압박 작전을 펼쳤고 트럼프 대통령이 모든 국가에 제재를 준수하라고 요구해왔다는 점도 상기시켰다.

백악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에 있어 진정한 진전의 달성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전 행정부에서는 북한의 핵 프로그램을 제어하기 위한 협상 노력이 있었으나 수십억 달러 투입에도 불구하고 실패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백악관의 보도자료는 기본적으로 2차 회담에 나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치적을 과시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백악관은 2차 정상회담을 비롯한 미국의 대북 외교에 대해 '엄청난 기회'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