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샤넬 디자인의 전설’ 카를 라거펠트 타계

2019-02-20 (수)
작게 크게
전 세계 패션계를 반세기 동안 호령해온 디자이너 카를 라거펠트가 19일(현지시간) 타계했다. 향년 85세.

라거펠트가 수석디자이너로 일해온 프랑스의 명품 패션 브랜드 샤넬은 라거펠트가 이날 오전 숨을 거뒀다고 밝혔다.

프랑스의 온라인 연예잡지 퓨어피플에 따르면 라거펠트는 전날 밤 자택에서 파리 근교의 뇌이 쉬르 센의 한 병원으로 옮겨졌다가 이날 새벽 숨을 거둔 것으로 전해졌다.


1933년 독일 함부르크에서 태어나 14세 때 프랑스 파리로 건너와 피에르 발맹에서 수습 디자이너로 일하면서 패션계에 발을 들였다. 이후 파투, 클로에, 펜디 등의 브랜드에서 일했고, 1983년 샤넬에 합류하면서부터 세계적인 명성을 쌓기 시작했다.

이후 현대적인 감각의 지적이고 섹시한 여성스러움을 추구한 그의 디자인은 전 세계의 사랑을 받아왔다.

자연스럽게 흐르는 듯한 율동감을 패션으로 구현하는 것으로 정평이 난 그의 디자인은 정돈된 클래식 스타일에서 살짝 비켜나 미래지향적인 느낌을 강조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샤넬의 책임 디자이너로 있으면서도 펜디, 클로에 등 다른 브랜드와 자신의 이름을 딴 카를 라거펠트 등 여러 상표의 옷들을 디자인하며 전 세계 패션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디자이너 지위를 누렸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