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트럼프 “비상선포 소송, 급진좌파 16개 주가 제기”

2019-02-20 (수)
작게 크게

▶ 가주 고속철도 실패 조롱도

트럼프 대통령이 19일 국가비상사태 선포를 무력화하기 위해 소송을 제기한 캘리포니아 등 16개 주를 조롱하면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내가 예상했듯이 대부분 국경 개방을 주장하는 민주당과 급진적 좌파들이 이끄는 16개 주가 소송을 제기했다”면서 “물론 제9연방순회항소법원이다!”고 말했다.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제9연방순회항소법원은 트럼프 행정부 정책에 반대되는 판결을 내리는 것으로 유명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소송을 주도한 캘리포니아주를 겨냥해 “완성에 대한 희망이 없는 통제 불능의 고속열차에 수십억 달러를 낭비한 캘리포니아주가 소송을 책임지고 있는 것 같다”고 조롱했다.

그는 이어진 트윗에서 “초과된 비용이 세계 기록을 수립하며 실패한 캘리포니아 고속열차 프로젝트는 절실하게 필요한 국경장벽보다 수백배나 더 비싸다”고 공격했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