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너무 글 잘쓰는 AI… ‘악용 위험’출시 안해

2019-02-20 (수)
작게 크게

▶ 소설·뉴스 등 척척 만들어

미국에서 새로 개발된 인공지능(AI) 시스템이 글쓰기에 너무 뛰어나 연구자들은 악용될 우려 때문에 출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고 CNN이 18일 보도했다.

비영리 AI 연구기업인 ‘오픈AI’가 개발한 시스템은 프롬프트(컴퓨터가 제시하는 메시지)에 대한 회신 한장을 작성할 수 있다. 공상 산문에서 가짜 유명인사 뉴스, 숙제에 이르기까지 모든 걸 모방할 수 있다.

연구원들은 지난 수십년간 다양한 레벨의 문서 작성에 AI를 활용했다. 최근 수년간 AI 기술이 특히 향상됐다.


지난주 오픈AI가 온라인 게시한 결과물은 컴퓨터 작성 문서가 얼마나 설득력이 있는지를 보여준다.

비록 가짜이지만 여러 면에서 AI가 만들어 낸 설득력 있는 영상·음성 파일 조작 기술의 문서 작성 버전으로 들린다.

오픈AI 연구원은 ‘반지의 제왕’ 스타일로 ‘레골라스와 김리가 무기를 들고 함성을 지르며 오크 족을 향해 진격한다’는 내용의 프롬프트를 시스템에 입력했다.

AI는 이에 대해 ‘오크족의 대응은 귀를 먹먹하게 하는 맹공이었다. 엘론드조차도 물러설 수밖에 없었다. 김리는 “안심해라, 난쟁이”라고 말했다. 김리는 오크족을 공격하는 선두에 있었다’며 적절히 폭력적인 내용을 추가한 글을 만들었다.

AI 기술이 일상생활에서 다양하게 활용될 수도 있지만, 위험한 목적에 악용될 가능성도 남아 있다. 가짜인데 진짜처럼 들리는 뉴스나 소셜미디어 포스트를 생산하는 일에 이용될지 모른다는 우려가 나온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