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불법 후원금’ LA 시의회 뒤흔든다

2019-02-20 (수) 박주연 기자
작게 크게

▶ FBI 후이자 이어 잉글랜더 등 정조준

▶ 전체 시의원 수사 선상에… 윤리위도 나서

연방 수사국(FBI)의 LA 시의회 부패수사가 시의원 전체로 확대되고 있는데다 시 윤리위원회도 칼을 빼들고 나서 일파만파 파장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19일 LA타임스에 따르면 FBI의 LA 시의회 부패수사가 현재 미치 잉글랜더 12지구 전 시의원을 정조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당국은 잉글랜더 전 의원이 재임당시 참석했던 ‘노스밸리 패밀리 YMCA 센터’ 후원행사가 잉글랜더 전 의원을 위한 은밀한 정치자금 모금행사였다는 의혹을 수사 중이다. 당시 YMCA 후원자들을 초청한 연례 후원금 모금행사 초청장에 잉글랜더 시의원의 모습이 담겨 있었던 것.


또, 신문은 지난 2년동안 LA시와 비즈니스를 한 경험이 있는 최소 27명의 후원자들이 노스밸리 패밀리 YMCA센터에 후원금을 전달했는데 최대 1만달러까지 제공한 사실을 신문은 이를 해당 이벤트 자료를 분석해 밝혀냈다고 전했다.

후원 기업들은 시 컨트렉터, 부동산 개발업자, 로비회사, 빌보드 회사 등으로 구성됐다.
호세 후이자 시의원과 커런 프라이스 시의원 등에 대한 연방 수사국의 고강도 수사도 진행 중이다.

연방수사국(FBI)은 앞서 지난해 11월 후이자 의원 사무실과 자택을 전격 압수수색했고 지난 달에는 후이자 의원뿐 아니라 9지구 커렌 프라이스 시의원과 허브 웨슨 시의원실의 대런 윌리엄스 보좌관 등을 수사 대상에 포함시켜 수사 대상을 넓혀가고 있다.

영장에 따르면 뇌물수수, 재물부당취득, 돈세탁 등으로 의심되는 부패범죄에 13명이 연루되어 있다고 명시되어 있는데 이 명단에 프라이스 시의원, 데론 윌리엄스 허브 웨슨 시의원 수석보좌관, 가세티 시장이 임명한 요옐 하신토 시 공공위원회 커미셔너 등이 포함되어 있었다.

FBI수사가 시의회 부정부패를 진행해 파문이 확산되고 있는데 정치인들의 이름으로 자선단체 후원금 관련 행사에 대해서도 새로운 정밀조사가 진행 될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전망했다.

LA시 윤리위원회도 연방 수사국과는 별개로 잉글랜더 전 시의원 케이스와 같은 유사한 케이스를 추적할 것이라고 19일 밝혔다.

시 윤리위원회는 시의원들이 자신들의 권력과 지위를 남용해 관련이 있는 자선단체에 기부할 것을 압력을 가하고 있는 상황 역시 조사에 나선다고 말했다. 샌퍼난도 밸리 연례 후원금 행사는 시의원들의 권력으로 인해 일반 대중들이 어떻게 자선단체에 기부하고 있는지를 단적으로 보여주는 예시라고 전했다.

캘리포니아 주법은 시의원 등 공직자들이 5,000달러 이상의 후원금을 받는 경우, 자선단체와 관련 여부에 관계 없이 윤리위원회에 보고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박주연 기자>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