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MLB 첫 사이영상 수상자 단 뉴컴 별세

2019-02-20 (수)
작게 크게

▶ 향년 93세

메이저리그에서 초대 사이영상에 빛나는 강속구 투수 단 뉴컴(사진)이 오랜 투병 끝에 19일 별세했다. 향년 93세.

뉴컴은 1946년 당시 뉴욕 브루클린을 연고지로 삼은 브루클린 다저스와 계약해 1949년 메이저리그에 데뷔했다. 데뷔 첫해 17승8패로 내셔널리그 신인왕에 오른 뉴컴은 총 4차례 올스타에 선정됐고, 한 시즌 20승 이상을 3차례 달성했다.

특히 1956년엔 27승7패, 평균자책점 3.06을 기록해 내셔널리그 최우수선수(MVP)에 오른 것은 물론 리그 최고의 투수에게 수여되는 사이영상 1호 수상자가 되는 영예를 안았다. 사이영상은 1956년부터 1966년까지 첫 11년간 내셔널리그와 아메리칸리그 구분없이 한 명만 뽑았다.

뉴컴은 이후 1960년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서 메이저리그 커리어를 마칠 때까지 10시즌 동안 149승90패, 평균자책점 3.56을 남겼다. 타격 재능도 뛰어났던 뉴컴은 대타로도 종종 등장해 메이저리그 통산 타율 0.271, 15홈런을 기록했다. 1962년에는 일본프로야구 주니치 드래곤스 소속 타자로 12홈런을 기록하기도 했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