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트럼프, ‘비상사태’ 위헌소송 제기 16개주에 “극좌가 이끄는 주”

2019-02-19 (화)
작게 크게

▶ “캘리포니아 실패한 고속철도 프로젝트, 장벽보다 수백배 비용 더 들어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9일 캘리포니아를 비롯한 미국 16개 주(州)가 국경장벽 예산 확보를 위한 국가비상사태 선포는 위헌이라며 소송을 제기한 데 대해 '극좌에 의한 행동'이라고 규정하며 맹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내가 예상했던 대로, 대부분 '열린 국경' 민주당과 극좌파가 이끄는 16개 주가 제9 연방 고등법원에 소송을 제기했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초 '16개 도시'라고 잘못 표기했다가 한 시간 뒤에 '주'로 바로 잡았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보도했다.

그는 특히 캘리포니아에 대해 "완공될 희망이 없는 통제 불능인 고속철도에 수십억 달러를 쏟아부었다"며 "비용 초과가 가히 세계 기록을 경신하고 있는 캘리포니아의 실패한 고속철도 프로젝트가 절박하게 필요한 장벽보다 수백 배 돈이 더 많이 들어간다"고 꼬집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임 제리 브라운 주지사 시절부터 캘리포니아주와 '앙숙 관계'로, 사사건건 충돌을 빚은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3일 트윗을 통해서도 캘리포니아 고속철도 사업을 '녹색 재앙'이라고 비난하며 "캘리포니아가 수십억 달러를 낭비한 뒤 대규모 '총알 열차' 사업을 취소해야만 하게 됐다. 그들은 연방정부에 35억 달러를 빚졌다. 그 돈을 당장 갚기를 바란다"고 비난한 바 있다.

이에 개빈 뉴섬 주지사(민주당)가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을 '가짜뉴스'로 칭하며 "고속철도를 현실로 만들겠다"고 계속 추진 의사를 밝히는 등 설전이 벌어졌다.

앞서 16개 주가 연대해 국가비상사태 선포에 대해 위헌소송을 제기, 트럼프 대통령의 '장벽 드라이브'에 걸림돌로 작용할 전망이다.

이번 소송에 참여한 주는 캘리포니아를 포함, 콜로라도, 코네티컷, 델라웨어, 하와이, 일리노이, 메인, 메릴랜드, 미시간, 미네소타, 네바다, 뉴저지, 뉴멕시코, 뉴욕, 오리건, 버지니아 등으로, 래리 호건(공화당) 주지사가 있는 메릴랜드를 제외하면 모두 민주당 주지사가 당선된 곳이다.

<연합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