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손흥민 ‘PFA 올해의 선수’도전

2019-02-19 (화)
작게 크게

▶ 현지 베팅업체 예상 수상 순위서 6위 올라

손흥민은 현지 도박사들로부터 올해 PFA 올해의 선수 수상 확률 6위로 꼽히고 있다. [AP]

유럽의 베팅업체들이 이번 시즌 잉글랜드프로축구선수협회(PFA) 올해의 선수 후보로 떠오른 손흥민(토트넘)의 수상 가능성을 6위로 예상하고 있다.

18일 베팅정보사이트 오즈체커(odds checker)에 따르면 유럽의 28개 베팅업체가 ‘PFA 올해의 선수’를 알아맞히는 항목에서 손흥민의 배당률을 20/1∼25/1로 정했다.

손흥민의 수상시 배당율을 베트 365는 20/1, 스카이 베트는 16/1, 윌리엄 힐은 25/1, 베트 페어는 20/1, 베트 빅터는 25/1, 패디파워는 20/1로 배당률을 정했다. 즉 손흥민에게 돈을 걸었는데 손흥민이 수상을 할 경우 20배~25배의 돈을 받는다는 이야기다.


오즈체커에 따르면 ‘PFA 올해의 선수’ 수상 가능성이 가장 높은 선수는 리버풀의 센터백 버질 단 다이크다. 베트 365와 스카이베트는 반 다이크에게 각각 11/8을 줬고, 베트페어와 패디파워는 나란히 1/1의 배당률을 내놨다. 또 베트빅터의 배당률은 11/10이었다. 배당률이 낮다는 것은 수상 가능성이 그만큼 높다는 의미다.

반 다이크에 이어 서지오 아궤로(맨시티), 모하메드 살라(리버풀), 다비드 실바, 라힘 스털링(이상 맨시티)가 손흥민보다 배당률이 낮은 선수였다.

영국 축구전문 사이트 ‘풋볼런던’(www.football.london)은 베팅업체들의 배당률을 바탕으로 ‘올해의 선수 수상을 놓고 손흥민을 앞서는 5명의 선수’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도박사들이 손흥민을 6번째 수상 후보로 꼽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기사에 따르면 반 다이크가 11/8 배당률로 압도적인 수상 후보 1위이며 이어 아궤로(4/1), 살라(6/1), 스털링(10/1), 실바(14/1)에 이어 손흥민(16/1)이 6위에 랭크됐다. 이어 퍼나디듀(맨시티, 20/1)와 에덴 아자르(첼시, 33/1)가 7, 8위에 올랐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