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살라 추락사’ 경비행기 조종사 무면허 가능성

2019-02-19 (화)
작게 크게

▶ 카디프시티, 전 소속팀 낭트 상대 과실 책임 소송 준비

아르헨티나 출신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축구선수 에밀리아노 살라(28)가 탄 경비행기가 추락해 그가 사망한 사고가 구단 간의 소송전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18일 AFP통신에 따르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카디프시티는 살라가 탄 경비행기의 조종사 데이빗 이봇슨이 무면허 상태였다는 의혹이 제기됨에 따라 이런 의혹이 사실로 판명될 경우 다음 주 중 프랑스 낭트 구단을 상대로 과실책임을 묻는 소송을 제기할 계획이다. 살라는 지난달 21일 전 소속팀인 프랑스 낭트를 떠나 새로 계약한 카디프시티에 합류하기 위해 경비행기로 이동하던 중 영국해협에서 추락사고를 당해 사망했다. 당시 살라는 카디프 사상 최고액인 1,500만파운드에 이적 계약을 했다.

카디프는 프리미어리그에서 한 번도 경기하지 않은 채 사망한 살라 선수에 대한 이적료를 지급할 의무가 있는지를 놓고도 낭트와 소송전에 들어가 있다. AFP는 영국 선데이 텔레그래프를 인용해 카디프의 내부 조사에서는 추락한 경비행기 조종사 이봇슨이 상업용 비행기 조종에 필요한 면허를 취득했다는 점을 보여주는 증거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살라 선수가 사망할 당시 상황과 사고 책임에 대해서는 영국 항공사고조사국(AAIB)이 수일 내에 보고서를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이 보고서에서도 이봇슨이 무면허 상태로 조종을 한 것으로 명기될 경우 그를 사고 경비행기 조종사로 기용한 사람에 대해서도 과실 책임을 물을 근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