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해고통보에 총기난사 시카고 외곽 6명 사망

2019-02-18 (월)
작게 크게
시카고 외곽의 한 공장에서 지난 15일 40대 근로자가 동료들에게 총을 쏘고 그도 경찰에 사살을 당하는 등 최소 6명이 숨졌다.

마침 지난해 17명의 목숨을 앗아간 플로리다주 고교 총격 참사 1주기 바로 다음 날에 벌어진 사건이어서 미국 사회에 충격을 더했다.

AP와 AFP 통신, CNN 방송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30분께 시카고에서 서쪽으로 70㎞가량 떨어진 일리노이주 오로라의 공업단지에서 40대 남성이 권총을 발사하기 시작했다.


총격범은 경찰관들이 공장 창고에 들어서자마자 곧바로 총을 쏘며 저항했다고 경찰이 밝혔다. 경찰은 교전 끝에 범인을 사살하고 상황을 종료했다.

크리스틴 자이먼 오로라 경찰국장은 경찰관 5명도 부상했다고 발표했다. 총격범은 오로라에 사는 45세 남성 게리 마틴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범인이 헨리 프랫 컴퍼니의 직원이라고 밝혔다. 시카고 ABC 방송은 이 회사에서 15년간 근무한 마틴이 이날 회사로부터 해고통보를 받은 뒤 총격을 저질렀다고 전했다.

1901년 설립된 헨리 프랫 컴퍼니는 미국 최대 규모의 밸브 및 제어장치 제조업체 중 하나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