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말리서 유엔평화군 피습 10명 사망, 최소 25명 부상

2019-01-21 (월)
작게 크게
아프리카 말리에서 20일 무장세력에 의한 공격으로 유엔평화유지군 10명이 사망하고 최소 25명이 부상했다고 유엔(UN)이 밝혔다.

유엔은 이날 성명을 통해 말리 키달 지역의 아겔호크에 주둔한 유엔평화유지군(MINUSMA) 캠프에 대한 무장세력의 공격이 있었다며 이같이 전했다.

이날 공격으로 사망한 유엔평화유지군 10명은 모두 아프리카 차드 공화국 소속 병력인 것으로 전해졌다. 말리는 테러세력 알카에다나 이슬람국가(IS)와 연계된 극단세력의 위협에 노출돼 있다. 유엔은 무장세력의 공격에 유엔평화유지군이 강력히 대처, 상당수의 무장세력이 사망했다고 설명했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