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생방송서 킹 목사 비하 발언 잇달아 물의

2019-01-21 (월)
작게 크게
미국 방송인들이 생방송 중에 흑인 민권변호사 마틴 루터 킹 2세 목사를 비하하는 발언을 잇달아 해 논란이 되고 잇다.

19일 CNN 등의 보도에 따르면, 세인트루이스 소재 KTVI-TV의 뉴스 앵커 케빈 스테인크로스는 지난 17일 생방송 중 세인트루이스대학이 킹 목사 추모 행사를 갖는다고 언급하던 중 흑인의 피부색을 비하하는 단어(coon)를 사용했다.

앞서 지난 4일 뉴욕주 로체스터 소재 지역방송 WHEC의 진행자 제러미 카펠도 킹 목사를 비하하는 단어를 사용했다. 그는 이후 파문이 일자 페이스북에 올린 동영상에서 사과했지만 7일 해고됐다.


하지만 KTVI는 스테인크로스에게 경고만 하고 해고까지는 하지 않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21일)은 킹 목사 탄생을 기리는 연방공휴일이다. 연방정부는 1983년 의회를 통과한 법에 따라 1986년부터 1월 셋째 주 월요일을 ‘마틴 루터 킹 2세의 날’로 기념해오고 있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