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기성용, 공 훈련할 만큼 좋아졌다···태극전사들은 지금

2019-01-18 (금)
작게 크게

【두바이(아랍에미리트)=뉴시스】18일 오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NAS 스포츠 컴플렉스에서 축구 국가대표팀 기성용 등 선수들이 훈련을 하고 있다.

잠시 멈췄던 기성용(뉴캐슬)의 시계가 다시 돌아가기 시작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8일 오후 3시30분(이하 한국시간기준)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NAS 스포츠 콤플렉스에서 훈련을 했다.

중국과의 조별리그 최종전 2-0 승리로 C조 1위를 차지한 뒤 별도의 훈련 없이 17일을 보낸 선수들은 다시 그라운드에 모여 바레인과의 16강전에 대비했다.


이날 훈련에는 오른 발가락 부상에 시달리고 있는 이재성(홀슈타인킬)을 제외한 22명이 참가했다. 이재성은 실내에서 재활을 진행했다.

필드 플레이어들은 크게 세 그룹으로 나뉘어 컨디션을 점검했다. 중국전을 선발로 뛴 10명은 가벼운 러닝과 스트레칭 등으로 몸을 풀었다. 공을 차는 대신 회복에 중점을 뒀다. 조 1위라는 1차 목표를 달성한 덕분인지 훈련 내내 분위기는 화기애애했다.

【두바이(아랍에미리트)=뉴시스】18일 오전(현지시간)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NAS 스포츠 컴플렉스에서 축구 국가대표팀 손흥민 등 선수들이 훈련을 하고 있다.


중국전을 뛰지 못했거나 출전 기회가 적었던 선수들은 빌드업을 반복하며 감각을 익혔다. 중국전에서 물병과 수건을 걷어차 논란이 됐던 이승우(베로나)도 밝은 표정으로 훈련에 임했다.

햄스트링 부상으로 잠시 휴식 중인 기성용은 개인 훈련에 돌입했다. 그동안 주로 가벼운 달리기만 한 것과 달리 방향 전환과 긴 패스들을 반복하며 상태를 점검했다. 기성용이 부상 후 공을 만지기 시작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막판에는 슛 훈련도 했다. 100% 강도로 공을 찬 것은 아니지만, 별다른 통증은 느끼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골키퍼 김진현(세레소 오사카)이 골문을 지키며 기성용을 도왔다.

한국은 A조 3위 바레인과 22일 오후 10시 두바이 라시드 스타디움에서 2019 UAE 아시안컵 16강전을 치른다. 바레인의 기량은 우리보다 한 수 아래로 평가받지만, 변수가 많은 토너먼트인 만큼 확실한 대비가 필요하다. ‘중원의 핵’인 기성용이 건강하게 돌아온다면 8강으로 가는 길은 한결 수월할 전망이다.

김진수(전북)는 “성용이 형이 (조별리그 2, 3차전을) 뛰진 않았지만 벤치에 있는 것만으로도 큰 힘이다. (손)흥민이, (이)청용 형도 마찬가지"라면서 "16강에서는 성용이 형이 뛰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선수단은 앞으로 이틀 동안 같은 장소에서 훈련을 이어간다. 바레인전 하루 전인 21일에는 라시드 스타디움 적응 훈련에 나선다.

<뉴시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