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펜스 “핵무기 해체 위한 북한의 구체적 조치들 여전히 기다려”

2019-01-16 (수)
작게 크게

▶ 국무부 재외공관장 회의… “트럼프, 김정은과 전망 밝은 대화 시작”

▶ ‘北핵무기, 우리 국민과 동맹 위협’…북미회담 국면서 압박 메시지 ‘투트랙’?

마이크 펜스 부통령[AP=연합뉴스]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16일 북한에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거듭 촉구했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열린 재외공관장 회의에서 한 연설을 통해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 위원장과 전망이 밝은(promising) 대화를 시작했지만, 우리는 우리 국민과 역내 우리의 동맹들을 위협하는 핵무기를 해체하기 위한 북한의 구체적인 조치들을 여전히 기다린다"고 밝혔다.

펜스 부통령의 이날 발언은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2차 북미 정상회담 세부사항 조율을 위해 17일 방미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이뤄진 것이다.


북미 협상이 그동안 북한의 비핵화 실행조치와 제재완화 등 상응 조치를 둘러싼 힘겨루기로 교착 국면을 이어온 상황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예비담판' 격인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김 부위원장의 고위급 회담 개최를 앞두고 북한의 비핵화 행동을 거듭 압박한 차원으로 보인다.

펜스 부통령은 트럼프 행정부 내에서 대북 강경파로 꼽혀온 인사로, 그동안 인권문제 등을 거론하며 북한에 대해 강경한 목소리를 내 왔다.

이 때문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톱다운식 '친서 외교' 등을 통해 김 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강조, 북미 정상회담에 대한 긍정적 전망을 하는 한편으로 펜스 부통령을 통해 대북 압박성 메시지를 동시에 타전, 강온 투트랙을 구사하는 방식으로 '역할분담'이 이뤄진 게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우리 국민과 동맹을 위협하는'이라는 표현과 관련, "미국민의 안전이 궁극적 목표"라는 폼페이오 장관의 발언을 연상시킨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폼페이오 장관은 지난 11일 폭스뉴스 방송 인터뷰에서 "미국민에 대한 리스크를 줄여나갈 수 있을지에 대한 많은 아이디어를 (북미간) 대화에서 진전시키고 있다. 궁극적으로는 미국민의 안전이 목표이다"라고 언급, 미국측이 2017년 미국 본토를 위협하던 ICBM(대륙간탄도미사일) 폐기를 이번 회담의 의제로 삼으려는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 바 있다.

펜스 부통령은 지난해 말에는 북한 인권유린에 대한 연설을 계획했다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새해 신년사를 앞두고 미국의 잇단 대북 유화 제스처 속에 관련 일정을 취소했다고 ABC방송이 보도한 바 있다.

<연합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