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현대·기아차, 美서 16만8천대 리콜…연료파이프 결함

2019-01-16 (수)
작게 크게

“미국 검찰, 현대•기아차 리콜 적법성 조사” (CG) [연합뉴스TV 제공]

현대 및 기아차가 미국에서 엔진 화재를 유발할 수 있는 연료 파이프 결함을 시정하기 위해 총 16만8천대의 차량에 대한 리콜을 하기로 했다고 AP통신과 로이터통신 등이 16일 보도했다.

현대, 기아차는 지난 2017년 엔진 화재 위험으로 차량 리콜을 했는데, 당시 고압 연료 파이프가 잘못 설치됐거나 손상을 입었을 수 있고 이것이 화재 위험을 증가시킬 수 있어 리콜을 하기로 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설명했다.

기아차의 리콜 대상은 총 6만8천대로 2011~2014년식 옵티마와 2012~2014년식 소렌토, 2011~2013년식 스포티지 등이다. 현대차의 리콜 대상은 2011~2014년식 소나타와 2013~2014년 산타페 스포츠 등 총 10만대 규모다.


미국 도로교통안전국(NHTSA)은 2017년 5월 엔진 결함과 관련한 현대 및 기아차의 170만대에 달하는 차량 리콜에 대한 정식 조사를 개시했다고 로이터통신은 설명했다.

통신은 또 미 연방검찰이 현대, 기아차의 엔진 결함과 관련한 리콜이 제대로 이뤄졌는지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다고 지난해 11월 보도한 바 있다.

현대, 기아차는 또 370만대의 차량에 대해 엔진 고장 가능성을 경고하고 문제 발견시 차량 속도를 늦추도록 하는 소프트웨어를 설치하는 제품 개선 캠페인 계획을 밝혔다고 AP통신이 전했다.

<연합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