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한인 식당업주 “전직 직원에 집단폭행” 소송

2019-01-16 (수)
작게 크게
한인 식당 업주가 전직 한인 직원 등에게 집단 폭행을 당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뉴욕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한때 최고의 인기를 구가하던 한식 푸드트럭 ‘코릴라 바비큐’의 에드워드 송 전 대표와 동료인 에스더 최씨는 지난해 1월1일 파티가 열렸던 로워 맨하탄 하우스 앞에서 전직 직원이었던 박모씨와 이모씨 등 최소 5명 이상이 자신들을 공격을 했다며 지난 12월30일 박씨와 이씨를 상대로 뉴욕 주법원에 각각 25만 달러의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소장을 제출했다.

이씨와 박씨는 사건 당시 경찰에 체포됐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폭행 사건이 무슨 이유로 일어 났는 지는 정확히 전해지지 않고 있다.


피해를 주장하고 있는 송씨와 최씨는 이씨와 박씨가 소셜 미디어를 통해 자신들을 스토킹 해왔으며, 코릴라 바비큐 식당 사업 실패 후 돈 문제로 갈등이 생기면서 협박성 메시지를 보내왔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들은 지난 2016년 개점 2년 만에 문을 닫은 코릴라 바비큐에서 함께 일했었다.

하지만 이번 소송이 이들간의 첫 송사는 아니다. 지난 2017년에는 박씨와 이씨가 거꾸로 송씨와 최씨가 돈을 빌려간 뒤 갚지 않았다며 소송을 제기했었다고 신문은 전했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