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손흥민‘이달의 선수’놓쳐

2019-01-12 (토)
작게 크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이달의 선수’ 후보에 올랐던 손흥민(토트넘)의 수상이 불발됐다. 대신 리버풀의 수비수 버질 반 다이크가 영예를 차지했다.

EPL은 11일 홈페이지를 통해 반 다이크와 리버풀의 여르겐 클롭 감독이 12월 이달의 선수와 감독으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반 다이크는 수비수로는 2013년 3월 수상자인 얀 베르통언(토트넘) 이후 거의 6년 만에 처음으로 이달의 선수로 등극했다. 12월중 7경기에서 전승을 거두며 단 3골만을 내준 리버풀은 이달의 선수상과 감독상을 휩쓸었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