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트럼프 “산불 구호자금 삭감”

2019-01-11 (금)
작게 크게

▶ 가주 관리부실 문제삼아, “더 보내지 않겠다”지시

▶ 공화 주의원도“말도 안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11월 발생한 최악의 산불 복구에 여념이 없는 캘리포니아주를 향해 연방 차원의 긴급 구호자금을 삭감하겠다고 으름장을 놓고 나서서 논란이 되고 있다.

캘리포니아주 측이 삼림 관리와 관련해 자세를 새롭게 가다듬어야 한다는 게 트럼프 대통령의 주문인데, 같은 공화당 소속 현지 주의원들조차 재난구호 활동마저 정치적 논쟁거리가 되고 있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AFP와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일 트윗을 통해 캘리포니아주가 자세를 새롭게 가다듬지 않는다면 산불 피해 복구에 쓰일 자금을 줄이겠다고 위협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수십억 달러가 산불 때문에 캘리포니아주에 보내졌다”며 적절한 관리가 있었다면 산불은 절대로 일어나지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그들이 자세를 새롭게 하지 않으면 자금을 더 보내지 말도록 연방재난관리청(FEMA)에 지시했다”며 하지만 캘리포니아주가 태도 변화를 보일것 같지는 않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런 언급은 민주당의 아성인 캘리포니아주의 주정부와 산불 책임을 둘러싼 신경전의 연장선에 있다.

지난해 11월 산불이 이어지고 있을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윗에서 주 정부의 ‘관리 부실’을 화재 원인으로 꼽았지만, 캘리포니아의 민주당 측은 트럼프 대통령이 외면하고 있는 기후변화를 지목하며 대립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트윗에 대해 캘리포니아 공화당 소속 주의원들마저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들 공화당 의원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재난구호 활동마저 정쟁화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최근 수년간 삼림 관리에 소홀했던 것은 주 정부가 아니라 연방 정부라고 꼬집었다.

캘리포니아 주하원의 공화당 원내대표인 마리 월드런은 “화재 발생 지역의 가주민들은 모든 것을 잃었다”며 “그들이 정쟁 때문에 또 희생돼서는 안 된다”라고 말했다. 월드런 의원은 지난해 산불이 처음 시작된 곳은 주 소유가 아닌 연방 정부 소유일 가능성이 있다며 캘리포니아 삼림의 60%는 연방정부 소유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트윗이 이미 승인분을 언급하는지, 아니면 추가로 지원될 것을 말하는지 분명하지는 않지만, 관련 연방법에 따르면 비상사태가 선포됐다면 재난구호자금을 대통령이 임의로 주지 않을 수는 없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지난해 11월 발생한 캘리포니아 역대 최악의 산불로 2만7,000여명이 살던 파라다이스 지역이 폐허가 된 것을 포함해 모두 86명이 사망했다.

뉴섬 신임 주지사도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생명을 가지고 장난치지는 말아달라”고 반발하고 나섰다. 뉴섬은 또 “우리 주민의 자유, 생명을 지키고 우리가 마시는 물, 공기도 지켜야 한다”면서 트럼프 행정부의 반이민·반환경 정책에 맞설 것을 공언했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