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박지성 본부장 사임 등 대한축구협 조직 개편

2018-12-15 (토) 윤태석 기자
작게 크게
대한축구협회가 조직 개편을 단행하며 박지성(37) 유스전략본부장의 사임을 공식화했다.

축구협회는 14일“대표팀의 경쟁력 강화, 유소년 육성을 위해 기술부문을 강화했다”며“전문성과 역량을 갖춘 경기인 출신들도 부서의 주요 책임자로 발탁했다”고 밝혔다.

기존 국가대표지원실은 전력강화실(국가대표지원팀^축구과학팀^NFC관리팀)로 명칭이 바뀌었고 김판곤 국가대표감독선임위원장이 총괄한다.


박지성이 지난 1년 간 책임자로 있었던 유스전략본부는 기술교육실로 재편돼 산하에 기술교육지원팀, 교육팀, 연구팀으로 운영된다. 박 전 본부장은 이에 앞서 사임 의사를 밝혔고 축구협회는 이를 수용했다.

또한 K3리그 활성화를 위해 산하에 K3팀을 별도로 편성하고 심판부서가 심판운영실로 독립했다.

이번 조직개편으로 축구협회는 1기획단(미래전략기획단), 1본부(생활축구본부), 7실(대회운영실^심판운영실^전력강화실^기술교육실^홍보마케팅실^경영혁신실^소통실), 18팀의 골격을 갖추게 됐다.

축구협회는“대표팀과 기술 분야에서 전문성을 높이는 것이 이번 조직개편의 핵심”이라며“선수, 심판 출신 인물들이 행정에 직접 참여할수 있는 폭을 넓혔고 능력 중심의 경쟁체제를 도입했다”고 설명했다.

<윤태석 기자>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