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中, 내년 1~3월 미국산 차량에 추가관세 부과 중단

2018-12-14 (금)
작게 크게

▶ 시진핑-트럼프 ‘휴전’ 합의에 따른 후속 조치

미·중 무역전쟁 [연합뉴스TV 제공]

중국 정부가 내년 1월 1일부터 3개월간 미국산 차량과 부품에 대해 추가관세 부과를 중단하기로 했다.

중국 국무원 관세세칙위원회는 14일 미국산 차량과 부품 211개 세목에 대해 중국 관련법과 국제법의 기본 원칙에 따라 이같이 결정했다고 펑파이(澎湃) 등 중국 매체들이 보도했다.

이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1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정상회담을 갖고 추가관세 부과를 멈추고 3개월간 협상을 벌이는 '휴전'에 합의한 뒤 나온 구체적인 조치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일 트위터를 통해 "중국이 미국에서 중국으로 들어가는 자동차에 대한 현 40%의 관세를 줄이고 없애는(reduce and remove) 데 동의했다"고 언급한 데대한 답이기도 하다.


관세세칙위원회는 "중국은 올해 7월부터 자동차와 부품에 대해 자발적으로 관세를 낮췄다"면서 "대외 개방을 확대해 중국인들의 다양한 수요를 만족시키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산 차량과 부품에 추가관세를 부과한 것은 미국의 보호무역주의에 대응해 어쩔 수 없는 조치였다"고 불가피성을 강조했다.

관세세칙위원회는 또 "모든 추가관세를 취소하는 방향으로 논의에 박차를 가하고, 균형 있고 포용적이며 함께 이익을 얻는 미·중 경제무역의 새 질서를 적극적으로 세우자"고 덧붙였다.

한편 중국 상무부는 지난 6일 자동차를 포함해 농산물, 에너지 등 분야와 관련한 미국과의 합의사항을 즉각 이행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중국 상무부는 당시 양국이 지식재산권, 기술 협력, 시장 접근, '공정 무역'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도 말했다.

<연합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