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제2의 정우영’ 천성훈, 독일 분데스리가 아우크스부르크 합류

2018-12-13 (목)
작게 크게

아우크스부르크 유니폼 받아든 천성훈 [인천 유나이티드 제공]

프로축구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의 18세 이하(U-18) 유스팀인 인천 대건고의 천성훈(18)이 독일 분데스리가 아우크스부르크에 합류한다.

13일 인천 구단에 따르면 천성훈은 아우크스부르크와 4년 6개월의 이적 계약을 체결했다. 이적료는 공개하지 않기로 상호 합의했다.

광성중을 거쳐 대건고에서 최전방 공격수로 뛰고 있는 천성훈은 지난 10월 초 구단과 학교의 협조 아래 독일로 건너가 3개 구단에서 테스트를 받았고, 그중 천성훈 영입에 가장 적극적이었던 아우크스부르크가 행선지로 결정됐다.


아우크스부르크에는 현재 구자철과 지동원이 뛰고 있다.

인천은 "190㎝, 79㎏의 천성훈은 큰 체격에도 움직임이 유연하며, 탄탄한 기본기를 바탕으로 제공권과 슈팅력을 두루 갖춘 선수"라고 설명했다.

천성훈은 지난해 분데스리가 바이에른 뮌헨에 합류한 대건고 선배 정우영을 잇는 또 다른 한국 축구 유망주로 기대를 모은다.

역시 인천 유스팀 출신인 정우영은 독일에 진출해 지난달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 한국 선수 최연소 출전기록을 갈아치운 바 있다.

내년부터 독일에서 뛰게 되는 천성훈은 "어려서부터 동고동락한 우영이 형을 비롯해 구자철, 지동원 선배님께 많은 조언을 구할 생각"이라며 "반드시 성공한다는 생각을 갖고 인천 구단과 대한민국을 두루 빛낼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