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오정현 목사, 사랑의교회 담임 자격 상실 기로에

2018-12-06 (목)
작게 크게

▶ 한국 고등법원 “위임 무효”… 대법원 판결 확정

▶ 교회 측 “판결 수용 어렵다”… 재상고 검토

오정현(작은 사진) 목사가 담임을 맡고 있는 서울 서초동 사랑의교회 건물 전경.

오렌지카운티 남가주 사랑의 교회 담임목사를 거쳐 한국의 대표적 대형교회의 하나인 서울 서초구 ‘사랑의 교회’ 담임목사를 맡고 있는 오정현 목사가 담임목사 자격을 잃을 기로에 섰다.

한국 대법원이 오 목사가 교단이 정한 목사 요건을 갖추지 못했다는 취지의 판결을 내린데 이어 고등법원의 피가환송심에서도 같은 판결이 나왔기 때문이다.

■판결 내용은


한국시간 5일 사랑의교회에 따르면 서울고등법원은 이날 교인 9명이 오 목사와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예장합동) 동서울노회를 상대로 낸 담임목사위임결의 무효확인 소송 파기환송심에서 원고 승소 판결을 했다.

대법원이 지난 4월 원심을 깨고 오 목사가 교단이 정한 목사 요건을 갖추지 못했다며 원고 승소 취지로 돌려보낸 판결을 받아들인 것이다. 이 판결이 확정되면 오 목사는 이 교회 담임목사 직무를 집행할 수 없게 된다.

■배경은

오정현 목사는 지난 2003년 이 교회 초대 담임목사인 고 옥한흠 목사에 이어 담임목사로 부임했다. 이후 오 목사가 서울 서초동에 초대형 성전 건축에 나서면서 오 목사에 반대하는 측이 각종 소송을 제기하는 등 내분이 이어졌다. 사랑의교회 일부 신도는 오 목사가 노회 고시에 합격하지 못해 예장합동 총회 목사 자격이 없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재판에서는 오 목사가 총신대 신학대학원에 ‘일반편입’했는지, 다른 교단 목사 자격으로 편입하는 ‘편목편입’을 했는지가 쟁점이 됐다. 일반편입이면 노회 고시까지 합격해야 목사가 될 수 있고, 편목편입이면 강도사 고시에 합격하면 자격이 생긴다.

1·2심은 오 목사 손을 들어줬지만 지난 4월 대법원은 오 목사가 미국장로교단(PCA) 목사이고 예장합동 강도사임은 인정하더라도 다시 목사 고시와 목사 안수를 받지 않아 교단 목사 자격이 없다고 판단, 2심 고등법원이 재판을 다시 하라고 돌려보냈고, 이에 이번에 고등법원에서 대법원 판결을 확정하는 심리 결과가 다시 나온 것이다.

■교회 입장


사랑의교회와 동서울노회는 일반편입으로 본 것은 오인이고, 일반편입이라 할지라도 다시 안수를 받는 것은 있을 수 없으며 목사 자격은 오로지 교단이 자체적으로 정하는 사항이라고 주장해왔다.

고등법원의 파기환송심 판결이 나오자 사랑의교회는 이날 입장문에서 “정교분리와 헌법에 보장된 종교의 자유, 그동안 대법원이 확립한 ‘교단의 자율성과 내부관계에 관한 사항은 원칙적으로 사법심사의 대상이 되지 않는다’는 판례와도 상충된다”고 반발했다. 사랑의교회 측은 이날 판결과 관련해 대법원에 재상고할지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정현 목사는

1988년 남가주 사랑의교회를 개척해 2003년까지 담임목사로 활동하며 대형교회로 성장시킨 오정현 목사는 한국 사랑의교회 원로목사였던 고 옥한음 목사에게 발탁돼 한국 사랑의교회 담임목사로 부임했다. 이후 서울 서초구 양재동에 3,000억 원 규모의 초호화 예배당을 신축하며 각종 논란에 시달렸고, 지난 2013년에는 또 남아프리카 노스웨스트대학에서 1998년 받은 박사학위 논문에 대해 표절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었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