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비타민D 부족하면 우울증 부른다

2018-12-06 (목)
작게 크게

▶ ■ 의학카페

비타민D 결핍이 우울증과 연관이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아일랜드의 트리니티 칼리지 더블린(TCD) 세인트 제임스 병원 노인의학 전문의 로버트 브릭스 박사 연구팀은 비타민D 결핍이 우울증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상당히 크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익스프레스가 5일 보도했다.

TCD에서 진행하고 있는 ‘아일랜드 노화 종단연구’ 자료를 분석한 결과 비타민D가 부족하면 4년 안에 우울증이 나타날 위험이 75%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만성 질환, 신체활동 부족, 심혈관질환 등 우울증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많은 다른 위험요인을 고려했지만, 이 결과에는 변함이 없었다. 항우울제 또는 비타민D 보충제를 복용하고 있는 사람은 분석 대상에서 제외했다.

이 결과는 비타민D가 뇌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음을 시사하는 것이어서 주목된다고 브릭스 박사는 설명했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