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멋진 아버지였다”…아들 부시 목메인 눈물의 추도사

2018-12-05 (수)
작게 크게

▶ 아버지 부시 남긴 마지막 말 “나도 사랑해”

【AP/뉴시스】 5일 미국 워싱턴 D.C. 국립대성당에서 거행된 조지 H. W. 부시 전 미 대통령의 장례식에서 장남인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이 아버지를 기리며 추모사를 하던 중 목이 메어 말을 멈추고 눈을 감고 있다. 2018.12.05.

조지 H.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의 장례식에서 아들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이 아버지를 추모하며 참았던 눈물을 쏟아냈다.

아들 부시 전 대통령은 5일 워싱턴 국립대성당에서 거행된 장례식에서 가진 추도사를 통해 "아버지가 눈을 감기 직전 아버지를 향해 멋진 아버지(wonderful dad)였고, 사랑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아버지 역시 '나도 너를 사랑해'라는 이 세상에서 마지막 말을 남겼다"고 말하며 눈물을 흘렸다.


아들 부시 전 대통령은 아버지 부시 전 대통령에 대해 "대통령으로서 일한 것뿐 아니라 다정한 남편, 아버지, 할아버지로서 모범적인 사람이었다"고 칭송했다.

그는 추도사 끝부분에 결국 목이 메어 제대로 말을 잇지 못했다.

아들 부시 전 대통령은 추도사를 마치고 성조기가 덮혀 있는 아버지의 관을 두 차례 쓰다듬은 뒤 자리로 돌아갔다.

<뉴시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