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자선단체 사칭 모금사기 극성

2018-11-09 (금) 박주연 기자
작게 크게

▶ “경찰·소방관 후원위해 기부하세요”

▶ 카운티 검찰, 주의 당부

LA 카운티 일대에서 최근 경찰, 소방관 등을 위해 쓰여진다며 돈을 모금하는 자선단체로 위장한 사기가 극성을 부리고 있어 카운티 검찰이 주의 및 단속을 천명했다.

특히 한인들을 상대로 한 피해 사례도 빈번하게 발생해 각별한 주의가 당부된다.

한인 김모씨는 무심코 걸려 온 전화를 받고 하마터면 엉뚱한 곳에 기부를 할 뻔했다. 자신들을 경찰이나 소방관들의 복지개선을 위해 돕는 단체(Charity of public servant)라고 설명하며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밤낮없이 희생하는 이들을 위해 후원금을 요청한 것이다.


김씨는 큰 액수는 아니지만 100달러 가량을 후원하기로 마음 먹었으나 불필요하게 개인정보를 묻는 통에 해당 단체에 대해서 더 알아보다가 단체가 실존하지 않고 피해자가 많다는 사실을 검색 끝에 발견에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고 전했다.

8일 LA 카운티 검찰에 따르면 일명 ‘경찰 및 소방관 후원사기’라고 불리는 이 수법은 사기범들이 경찰, 소방관 그리고 응급구조대 등 공공의 안전을 위해 힘쓰는 이들을 후원하는 자선단체라고 설명을 한 후 피해자들에게 전화나 편지를 통해 이들을 후원해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

사기범들은 후원을 받아 경찰 및 소방관들의 복지개선을 위해 사용하게 된다고 설명하지만 이들은 대부분의 후원금을 자신들의 영리목적으로 사용하고 있으며 정작 경찰 및 소방관들의 복지를 위한 목적으로는 사용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뿐만 아니라 상당수는 합법적인 자선단체조차도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카운티 검찰은 단체 이름에 경찰(Police)이나 소방관(Firefighter)이라는 명칭이 들어갔다고 해서 실제로 이들 단체들이 걷고 있는 후원금이 경찰들에게 사용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카운티 검찰은 이같은 사기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서 ▲후원금을 전달하고자 할 경우 기부 전 캘리포니아법무부 웹사이트(rct.doj.ca.gov)에서 실존하는 단체여부를 확인할 것 ▲잘 알려져 있거나 평판이 좋은 단체들을 선정하는 것이 중요하고 기부 전 잘 알려진 단체라고 하더라도 후원금이 사용처와 세금공제도 가능여부도 물어볼 것 ▲후원금 기부는 절대 현금으로 하지 말 것 등을 권고했다.

<박주연 기자>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