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현대 대형 SUV ‘팰리세이드’ LA오토쇼서 첫 공개

2018-11-09 (금)
작게 크게

▶ 월말부터 한국서 사전계약

현대차 대형 SUV 팰리세이드 엠블럼. <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가 완전히 새롭게 개발한 대형 SUV ‘팰리세이드’(PALISADE)를 이달 말 열리는 ‘LA 오토쇼’에서 처음으로 공개한다.

현대차는 새로 선보이는 대형 SUV(프로젝트명 LX2)의 차명을 팰리세이드로 확정하고 오는 28일부터 열리는 LA 오토쇼에서 공개한 뒤 이달 말부터 한국 내 고객을 위한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9일 밝혔다.

팰리세이드는 기존의 맥스크루즈와 베라크루즈의 계보를 잇는 싼타페 윗급의 대형 SUV다.


구체적인 제원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7인승으로 출시될 것으로 알려졌으며, 기아차 모하비나 쌍용차 G4 렉스턴과 경쟁하게 된다. 디자인은 지난 6월 부산 모터쇼에서 공개된 SUV 콘셉트카 ‘HDC-2 그랜드마스터 콘셉트’의 외형을 대부분 계승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차에 따르면 팰리세이드는 운전자 위주의 편의를 넘어 운전자를 포함한 모든 탑승객이 이동하는 동안 여유롭고 안락한 느낌을 받을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도록 개발됐다.

운전석에서부터 3열 승객석에 이르기까지 모든 공간에 사용자 경험(UX)을 기반으로 개발한 디자인과 패키지, 안전·편의 기술을 적용했다.

특히 ‘직관적인 사용자 경험’을 극대화하기 위해 상품 및 UX 기획자, 디자이너, 엔지니어들이 선행 개발 단계에서부터 주요시장 소비자 조사와 경쟁모델 테스트를 통해 실질적인 고객의 요구를 확인하고 대거 반영했다는 게 현대차의 설명이다.

실내 디자인은 복잡한 요소를 배제하고 간결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방식으로 구성했으며, 운전자와 승객들의 실사용 공간을 고려해 동급 최대 수준의 공간성(헤드룸·레그룸)을 확보했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