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흉부외과’ 서지혜, 정보석과 대립..심장 쫄깃한 전개

2018-11-08 (목)
작게 크게

/사진=’흉부외과’ 방송 화면

배우 서지혜가 '흉부외과'에서 정보석과 대립하며 심장 쫄깃한 전개를 이끌었다.

지난 (한국시간) 8일 방송된 SBS 수목 드라마 '흉부외과 : 심장을 훔친 의사들'(이하 '흉부외과')에서는 병원 이사장이자 작은 아버지인 윤현일(정보석 분)과 첨예한 갈등을 드러내는 윤수연(서지혜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윤수연은 박태수(고수 분)와 함께 VIP인 유력 대권후보 수술을 중단하고 당장 생명이 위급한 응급 환자의 수술을 진행했다. 이에 박태수가 태산에서 쫓겨날 위기에 처하자, 윤현일을 찾아가 대립구도를 만들며 분위기를 압도했다.


이 과정에서 그녀는 과거 자신을 살리기 위해 아버지가 최석한(엄기준 분) 딸의 검사 결과를 조작했다는 엄청난 사실을 알고 혼돈에 빠졌다.

그녀는 윤현일에게 이용당하는 최석한을 찾아가 잘못된 길로 가려는 그를 만류했다. 또한 그녀는 테이블 데스가 발생했던 심장암 환자 수술에 최석한과 윤현일의 검은 의도가 있었음을 간파, 환자의 딸을 만나 의문을 제기하며 흥미를 높였다.

무엇보다 수익이 저조한 흉부외과에 압박을 가하며 환자 관리까지 일일이 간섭하는 이사장의 횡포에 정면으로 맞받아쳐 모두를 숨죽이게 만들었다. 병원의 이익을 위해 상식 밖의 행동을 일삼는 이사장을 막으려는 그녀에게 의사로서 사명감과 책임감이 돋보였다.

서지혜 측은 "'흉부외과'에서 서지혜가 대체불가 존재감으로 화면을 장악하고 있다"며 "스토리에 푹 빠져들게 만드는 흡입력 있는 그녀의 연기는 마지막 회까지 계속될 전망이다"고 전했다.

<스타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Thanksgiving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