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유엔주재 美대사 “北 준비안돼 회담 연기한 것…문제는 없다”

2018-11-08 (목)
작게 크게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AP=연합뉴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는 8일 북미 고위급 회담의 연기와 관련, "우리는 기본적으로 그들(북한)이 준비되지 않았기 때문에 회담을 연기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헤일리 대사는 "북한은 그들이 어떤 이유에서인지 회담을 연기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당초 이날 뉴욕에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과 고위급 회담을 할 예정이었으나, 회담을 하루 앞둔 7일 0시께 성명을 내 연기 사실을 밝혔다.


이에 대해 헤일리 대사는 "폼페이오 장관은 (뉴욕에) 올 준비가 돼 있었다"면서 "우리는 계속 대화할 준비가 돼 있을 것이며, 어떤 주요한 문제(some major issue)가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