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박항서호’ 베트남, 스즈키컵 1차전 라오스에 3-0 대승

2018-11-08 (목)
작게 크게

박항서 감독의 ‘특급 지시’ 베트남 축구대표팀 선수들을 지도하고 있는 박항서 감독.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라오스를 꺾고 10년 만의 우승컵 탈환을 향한 상쾌한 첫걸음을 내디뎠다.

베트남은 8일(이하 한국시간기준)라오스 비엔티안의 뉴 라오스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라오스와 스즈키컵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3-0으로 승리했다.

2008년 대회 우승팀인 베트남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4강 신화를 달성한 '박항서 매직'을 앞세워 10년 만의 우승을 노리고 있다.


'쌀딩크' 박항서 감독은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당시 와일드카드로 스트라이커를 맡았던 응우옌 안둑을 최전방에 배치한 4-2-3-1 전술을 앞세워 킥오프 직후부터 라오스를 몰아쳤다.

전반 6분 루엉 쑤언 쯔엉의 중거리 슈팅으로 공세의 포문을 연 베트남은 전반 11분 만에 결승 골이 터지면서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도안 반 하우가 왼쪽 측면에서 내준 크로스를 응우옌 안둑이 잡은 뒤 볼을 내줬고, 쇄도하던 응우옌 콩 푸엉이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라오스의 골 그물을 흔들었다.

베트남은 전반 추가 시간 응우옌 안둑의 헤딩 추가골이 터지면서 전반을 2-0으로 마쳤다.

후반전에도 베트남의 공세는 멈추지 않았다.

베트남은 후반 23분 응우옌 꽝 하이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얻은 프리킥 기회에서 절묘한 왼발 슈팅으로 쐐기 골을 터트리며 3-0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연합뉴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