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일보 한국일보 통합앱다운

SK, 두산 꺾고 한국시리즈 2승1패

2018-11-08 (목)
작게 크게

▶ 로맥, 2홈런 4타점…선발 켈리 7이닝 무자책 역투

SK의 에이스 메릴 켈리가 한국시리즈 3차전에서 두산을 상대로 투구를 하고 있다. 켈리는 7이닝 무자책점 역투로 SK 승리를 견인했다. <연합>

통산 4번째 한국시리즈(KS) 우승에 도전하는 SK 와이번스가 외국인 선수들의 투·타 쌍끌이 활약을 앞세워 시즌 통합챔피언을 노리는 두산 베어스에 2승1패 리드를 잡았다.

SK는 7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KBO 한국시리즈(7전 4승제) 3차전 홈경기에서 홈런포 두 방을 터트린 제이미 로맥과 오른손 에이스 메릴 켈리의 역투에 힘입어 두산을 7-2로 격파했다.

SK의 4번 타자 로맥은 1회말 1사 1, 2루에서 두산 선발 이용찬을 상대로 좌중간 펜스를 훌쩍 넘어가는 대형 스리런 아치를 그려 기선을 제압한 데 이어 4-2로 불안한 리드를 지키던 8회에는 불펜투수 박치국으로부터 중월 솔로 쐐기포를 쏘아 올리는 등 홈런 두 방으로 4타점을 뽑아 SK에 승리를 안겼다. 또 우완 선발 켈리는 7이닝 동안 104개의 공을 던지며 4안타 2볼넷 5탈삼진 2실점(비자책점) 역투로 마운드를 견인, 승리의 또 다른 수훈갑이 됐다.

한편 두산은 4번타자 김재환이 경기 전 타격훈련 도중 오른쪽 옆구리 통증을 느껴 인근 병원에서 정밀 검진을 받으며 전열에서 이탈, 전력에 큰 타격을 입었다. 김재환은 시리즈 4차전 출장도 불투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카테고리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